아우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전기구동 오프로드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 공개!

최상운 2019-09-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우디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 이동성을 보여주는 전기구동 오프로드 모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실현하는 컨셉카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아우디 아이콘 (Audi Aicon)', '아우디 AI:미 (Audi AI:ME)', '아우디 AI:레이스 (Audi AI:RACE)' 와 함께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아우디 부스에 전시된다.

4인승 차량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한 차량이다. 바닥까지 유리로 둘러싸인 좌석은 이전에 볼 수 없던 전 방위적인 시야를 제공하며, 넉넉한 배터리 용량은 충분한 주행거리를 보장한다.

'아우디 AI:트레일' 이름에서 "트레일"은 탐험적인 차량의 특성을 뜻한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TV를 보거나 영상회의를 하는데 필요한 대형 스크린이 없고 단지 유리로 둘러싸인 넓은 차체를 통하여 주변 경관에 대한 선명한 풍경을 제공한다. 아우디 AG 디자인 총괄 마크 리히트 (Marc Lichte) 는 "아우디는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하여 포장된 도로에서 벗어나 배출가스 없는 전기 구동으로 혁신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오프로드 컨셉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주변 환경과의 일체감을 보여주기 위해 기본 차체를 유리 표면이 극대화된 단일형으로 디자인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위한 컨셉이다." 라고 말했다.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아우디의 전기 구동 컨셉카 시리즈의 4번째 모델이다. 첫 번째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아우디 아이콘 (Audi Aicon)'이다. 이 모델의 뒤를 이어, 고도로 자동화된 장거리 주행과 레이스트랙을 위해 설계된 배출가스 없는 1인승 레이스카 'PB18 e-트론'이 2018년 캘리포니아 페블 비치에서 데뷔했다. 2019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맞춰 'PB18 e-트론'에는 '아우디 AI:레이스 (Audi AI:RACE)' 라는 새로운 이름이 주어졌는데, 시리즈의 일부임을 나타내기 위해 앞에 AI가 붙은 것이다. '아우디 AI:레이스' 는 미래의 전기 스포츠카를 확실하게 보여준다.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던 시리즈의 세 번째 모델인 '아우디 AI:미 (Audi AI:ME)'는 전 세계의 대도시를 위한 도시형 자율주행차다. '아우디 AI:미'는 탑승자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의 교통 체증에서 벗어나 완벽한 연결성과 포괄적인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즐기며 이동 시간을 최대한 편안하고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마지막으로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해, 아우디는 오프로드 지형을 달릴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으로 미래로 향하는 가능성의 문을 열었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4개의 전기모터와 운전자 보조 및 자율주행 시스템, 그리고 아우디 고유의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 '콰트로'가 탑재됐다.

'아우디 아이콘', '아우디 AI:미', '아우디AI:레이스' 그리고 '아우디 AI:트레일'은 지속가능한 구동 시스템과 미래형 디자인을 넘어, 아우디 브랜드의 새로운 이동성 컨셉을 보여준다. 지금의 양산 차량과 달리, 미래의 차량들은 더 이상 상상 속으로 존재했던 다양한 가능성과 실제 주행 간에 타협할 필요가 없게 될 것이며 더욱 구체적인 활용사례를 위해 미래의 차들을 디자인하는 것이 가능해질 것이다. 미래에는 고객이 아우디 모델을 각자의 선호도와 요구사항에 맞게 '아우디 온 디맨드 (Audi on demand)' 로 주문하고 일정기간 동안 리스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서는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 반드시 지켜져야 할 높은 수준의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해질 것이다. 리스 목적으로 차를 구성 및 설정하는 단계에서 사용자의 데이터와 선호도를 고려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객들은 원하는 차를 예약하고 개인 취향에 맞게 최대한 맞춤화 할 수 있다. 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또는 마이아우디 (myAudi) 시스템에 저장된 운전자 세부사항을 이용하여 색상, 인테리어, 기술 옵션을 사전에 구성할 수 있다. 운전자가 차에 타면, 선호하는 실내 온도는 물론, 완벽한 인체공학적 시트 위치, 개인의 음악 라이브러리까지 모두 적절하게 조정이 된다.

이러한 기능은 차의 주문, 사용자의 개인 설정 등 주행 중 사용할 수 있는 수많은 옵션들을 연결해주는 간단한 앱을 통해 쉽게 접근 및 사용이 가능하다.

'아우디 AI:트레일'의 실내는 깔끔하고 넉넉하다. 몇 가지 제어 요소가 눈에 띌 뿐이다. 편안해 보이면서 섬세한 전방 시트에는 모두 4점식 안전 벨트가 장착되어 있다. 실내 상부에서 시트 쿠션과 대시보드 하부까지, 밝은 색상이 주를 이룬다. 외부으로의 개방감이 한층 더 뚜렷하게 느껴진다. 전방 및 측면의 넓은 유리면이 먼저 눈길이 가고 유리로 된 루프로 시선이 따라간다.

페달, 스티어링 휠을 위한 요크, 버튼 몇 개, 디스플레이용으로 스티어링 컬럼에 부착된 스마트폰, 차의 기능과 내비게이션을 위한 컨트롤 센터. 운전자와 차량 간의 상호작용을 위해 설치된 요소는 이게 전부다.

청색과 회색이 주를 이루는 차분한 톤의 전체 색상 컨셉은 인테리어와 이를 둘러싼 자연 간의 연계감을 강조해준다. 이러한 감성에 기능성을 드러내 주는 거칠고 질감 있는 표면으로 촉각을 더했다. 아늑하고 부드러운 모직 느낌의 적재 공간이 대조를 이룬다. 이전의 컨셉카처럼, 아우디 디자이너들은 '아우디 AI:트레일'에서도 재활용 소재를 활용했다. 카펫은 재활용 가죽과 재가공된 양모로 만들어졌다. 두 소재 모두 지속가능하고 내구성이 높으며, 뛰어난 방음 효과와 기후 특성을 제공한다.

좌석 간 그리고 전면유리 아래에는 수납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수납된 물건을 스트랩으로 고정할 수 있으며, 위로 접혀지는 전면 유리를 통해서도 짐을 실을 수가 있다. 안전 벨트의 리트랙터는 스트랩이 상시 최적의 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2열의 두 좌석은 해먹 스타일로 디자인되었다. 운반 가능한 튜브 모양의 프레임에 좌석을 고정시키면, 섬유 소재 패널이 착석과 동시에 편안하게 몸을 감싸주며, 등을 지지해준다. 이 편안한 시트는 분리가 되기 때문에 '아우디 AI:트레일'에 타고 있을 때는 물론 야외용 의자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지난 4일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일신홀'에서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9(Jaguar Car Design Award 2019)'의 최종 결선 및 시상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은 미국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투미(TUMI)와 공식 러기지 파트너십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아우디(부문 사장: 제프리 매너링)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6 40 TDI (The new Audi A6 40 TD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고성능 라인업 블랙 배지를 완성할 마지막 모델인 '블랙 배지 컬리넌(Black Badge Cullinan)'을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오늘부터 롤스로이스모터카 서울과 롤스로이스모터카 부산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6일 뉴 X1, 뉴 X2의 새로운 디젤 라인업인 뉴 X1 xDrive18d, 뉴 X2 xDrive18d를 국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