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 복지 정책 축소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 합의!

최상운 2019-09-2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 노사가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노동조합이 고용 및 경영안정을 위한 회사의 비상 경영에 적극 동참하기로 하면서 지난 3일 긴급 노사협의를 시작한 이래 구체화돼 최종 합의에 이른 것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자구계획 방안에 대해 노사가 회사의 경영 체질 개선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성장 가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경영정상화 방안의 선제적인 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합의의 주요 내용은 ▲안식년제 시행(근속 25년 이상 사무직 대상) ▲명절 선물 지급중단 ▲장기근속자 포상 중단 ▲의료비 및 학자금 지원 축소 등 22개 복지 항목에 대한 중단 또는 축소이며, 이외에 고객품질 만족을 위해 "노사공동 제조품질개선 TFT"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앞으로도 쌍용자동차는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노력에 노사간 공감대가 형성되는 등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이 순조롭게 추진 되고 있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기업들에서 흔히 목격할 수 있는 노사갈등 사례와 달리 노사가 함께 지혜롭게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노력은 시장과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쌍용자동차 노사는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에 합의하는 등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으며, 임원 20% 축소 및 임원 급여 10% 삭감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앞으로도 그 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데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며,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판매 증대와 회사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된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고용을 지키는 길은 시장과 소비자들로 부터 신뢰회복을 하는 것이 유일한 길인 만큼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영상 저장의 안전성을 강화한 전후방 풀HD 블랙박스 '파인뷰 X500 NEW' 출시를 앞두고 예약판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ternational Powertrain Con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다목적 SUV인 디스커버리 패밀리 라인업의 액세서리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디스커버리 패밀리 라인업의 모든 액세서리를 10월부터 12월까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는 페라리 피오라노 서킷에서 '페라리 클래시케 아카데미(Ferrari Classiche Academy)'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가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The new Audi A6 45 TFSI quattro)'를 새롭게 선보인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