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모터스, '탄소중립' 공장 실현… PAS 2060 탄소중립 인증 획득

최상운 2019-10-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벤틀리 모터스가 영국 크루에 위치한 본사 및 공장이 탄소 중립 인증을 획득했다고 발표하고, 전세계에서 가장 지속 가능성이 뛰어난 럭셔리 자동차 제조사로 도약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탄소중립성 분야의 전문 기관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는 벤틀리 모터스가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PAS 2060 기준에 부합한다는 인증을 부여했다. 현재 벤틀리 본사 공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든 전기는 100% 공장 내 설치된 솔라 패널 및 친환경 전기로 인정받은 공급원을 통해 공급되고 있다. 기타 공장 운영 상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역시 상쇄할 수 있는 다른 대안 실행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다.

벤틀리 크루 본사 및 공장에서는 올해 초 영국 최대인 1만장 규모의 솔라 패널 주차장을 건설해 2.7 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공장 지붕에 설치한 20,815장 규모의 기존 솔라 패널을 더해 총 7.7 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이는 1,750 가구 이상의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의 전력이다. 벤틀리의 크루 본사는 1999년 영국 최초로 ISO 14001 환경 기준을 달성한 이후 20년이라는 시간에 걸쳐 탄소중립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생산공장의 탄소중립 실현과 함께 벤틀리는 전동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지난 주 최초의 럭셔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벤테이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 벤틀리는 오는 2023년까지 전 모델의 하이브리드 버전을, 오는 2025년까지는 전 모델의 전기차 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벤틀리 모터스의 회장 겸 CEO인 애드리안 홀마크(Adrian Hallmark)는 "2019년 창립 100주년을 맞은 벤틀리 모터스는 이제 새로운 100년 준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속가능한 럭셔리 모빌리티을 실현하는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가면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담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리 매너링)는 지난 한 해 동안 서비스 각 영역에서 우수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아우디 A/S 서비스 딜러사와 임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2020 아우디 A/S 어워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엔페라 프리머스'(N'FERA Primus)가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멕시코에서 개최된 '2019/20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 6번째 시즌의 4라운드 경기인 멕시코시티 E-프리에서 파나소닉 재규어 레이싱 팀의 미치 에반스가 우승을 달성했다. 2위는 DS 데치타 팀의 안토니
기아자동차는 17일 완전히 새로워진 4세대 '쏘렌토'의 외부와 내부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신형 쏘렌토는 다음 달 중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인피니티 코리아(대표: 강승원)가 오는 3월 31일까지 인피니티 코리아 고객을 대상으로 '사고차 수리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