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코리아, 최대 10대 차량 전시 가능한 '성남 전시장' 오픈

최상운 2019-10-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는 경기도 성남시에 성남 전시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성남 전시장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송파IC, 성남IC,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탄천IC 등과 인접하고 분당선 가천대 지하철역과 근접해 성남 지역뿐 아니라 위례신도시와 판교신도시 고객들에게 높은 접근 편의성을 제공한다.

신규 오픈한 성남 전시장은 연면적 1,516.84m2(약 458.84평), 지상 2층 규모로 최대 10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며 20대의 주차공간을 보유하고 있다. 전시장의 1층은 9대의 전시 차량과 3개의 컨설팅 룸을 포함한 넓은 컨설팅 존과 미디어 월로 구성되어 있으며, 2층은 전시 차량과 핸드오버 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성남 전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만의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외관을 구현했을 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인테리어 컨셉과 통합 디지털 세일즈 플랫폼인 '세일즈 터치'를 도입해 고객들에게 최첨단 디지털 경험을 제공한다. 대부분의 라인업과 고객 선택사항을 적용한 차량 내외관을 전시장 내 대형 스크린에 360도로 구현해 차량 옵션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제품의 사양과 재고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해 높은 만족도와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신규 오픈한 성남 전시장을 포함해 전국에 총 57개의 공식 전시장과 66개의 공식 서비스센터, 21개의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 그리고 1,100개 이상의 워크베이를 갖추고 있어 수입차 단일 브랜드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지난 20일 전방 도로 형상과 교통 상황을 차량이 스스로 파악하고 그에 따라 최적의 기어 단수로 미리 변속해주는 전방 예측형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차·
국내 주차 플랫폼 '아이파킹' 운영사 파킹클라우드는 대전광역시와 함께 참여한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주차공유 본사업 지원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19일 4세대 쏘렌토의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정보를 공개하고, 오는 3월 출시에 앞서 20일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알칸타라는 BMW 이탈리아와 새롭게 협업한 프로젝트인 리미티드 시리즈 BMW X5 타임리스 에디션(BMW X5 Timeless Edition) 모델을 공개했다.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지난 1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완성차 누적 생산 5백만 대를 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