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전시

최상운 2019-10-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10월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4회 부산SW(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참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교육청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활성화와 학생들의 디지털 기술 활용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행사에서는 학생, 학부모, 교원을 비롯해 소프트웨어 교육에 관심 있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로봇 프로그래밍, 드론 프로그래밍, V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활용한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다.

이번 행사에서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2대를 전시하고 방문객들이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작은 몸집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며, 충전에 들어가는 비용은 회당 600원(일반가정 요율 1kWh당 100원 기준) 수준으로 매우 경제적이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올 10월부터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 모두 부산공장에서 생산 중인 트위지는 부산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도 활용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 2020년부터 3년간 트위지 총 30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을 거점으로 어린이 코딩 교육 프로그램, 어린이교통안전캠페인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다. 특히 지난 2016년에는 업계 최초로 부산지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프로그램과 코딩을 접목한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당시 교육계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하던 코딩과 로봇을 교통안전 교육에 적용시켜 뜨거운 호응을 얻어, 다음 해인 2017년에는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켜 서울에서도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형 교육의 청사진을 보여주는 뜻 깊은 행사에 부산과 특별한 인연을 가진 트위지를 전시하게 됐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산업을 이끌어나갈 청소년들이 각 산업을 대표하는 다양한 최신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팅크웨어㈜(대표 이흥복)가 AI와 새로운 아이나비 지도 플랫폼을 탑재한 셋톱박스형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i5 큐브(Cube)'를 출시한다고 18일(월) 밝혔다.
지프(Jeep®)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분당 지프 전용 전시장을 새롭게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신차가 1억 이상의 수입 중고차의 등록 대수가 2만 5,914대로 지난해 대비 17.4% 늘어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