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9년 3분기 영업 손실 1052억… 판매 부진 여파 연속 적자로 이어져

최상운 2019-10-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올해 3분기에 ▲판매 3만 1,126대 ▲매출 8,364억 원 ▲영업손실 1,052억 원 ▲당기 순손실 1,079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3분기 판매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둔화 및 내수 시장 침체에 따른 판매감소 여파로 판매와 매출이 전년 동 분기 대비 각각 11.4%, 7.2% 감소세를 나타냈다.

다만, 누계 판매는 수출 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0.8% 감소세를 기록했으나, 매출은 내수 시장 점유율 상승 영향으로 전년 대비 2%의 증가세를 유지했다.

3분기 손익은 판매감소 여파와 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증가 및 신제품 출시 등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손실이 확대됐다.

지난 상반기 3차종의 신제품을 연이어 출시했던 쌍용자동차는 3분기에도 코란도 가솔린 모델을 선보이는 등 상품성 개선모델의 지속적인 추가 투입을 통해 판매회복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월부터 코란도 M/T 모델의 글로벌 선적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맞춰 대표이사의 유럽 순방에 이어 지난 10일에는 사우디 아라비아 SNAM사와 렉스턴 스포츠 수출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판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지난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노사가 합의한데 이어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경영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신제품 출시에도 불구하고 산업수요 위축과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 감소 여파로 손실이 확대됐다"라며 "고강도 쇄신책을 통한 수익성 개선과 함께 적극적인 글로벌 판매 확대 노력을 통한 경영정상화 작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 트래버스가 7월 한 달 동안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이하 KAIDA) 집계 기준 총 427대를 등록, KAIDA 집계 이후 처음으로 수입 대형 SUV 세그먼트 1위에 올랐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당초 8월 1일 자로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됐던 뵨 하우버(Björn Hauber) 메르세데스-벤츠 스웨덴 및 덴마크 사장이 일신 상의 사유로 부임이 어려워짐에 따라 현재 고객서비스
전기자동차 전시회, EV(Electric Vehicle) 엑스포 'EV TREND KOREA 2020'은 오는 9월 4일 개최를 한 달 앞두고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공개한다.
토요타코리아는 8월 6일부터 31일까지 전국 토요타 전시장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GR 수프라' 토미카 한정판 증정 이벤트를 실시한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JTBC '팬텀싱어3'의 우승팀 라포엠에게 디자인 SUV 'XM3'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