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닷컴, 가솔린 VS 디젤… 중고차 잔존가치는?

최상운 2019-10-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SK엔카닷컴 플랫폼에 등록된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가솔린 모델이 수입차는 디젤 모델이 잔존가치가 높았다고 밝혔다.

우선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현대차 그랜저는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65.1%이고, 디젤 모델은 58.4%로 나타났다. 기아차의 동급 차량인 K9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1.4%로 69.7%인 디젤 모델보다 높았다.

현대차 대표 중형세단 쏘나타의 잔존가치도 가솔린차의 잔존가치가 61.0%로 57.4%인 디젤 차보다 높았다. 동급 차량인 기아차의 K5 역시 가솔린차의 잔존가치가 61.9%로 디젤차보다 5%포인트 높았다.

디젤 모델 등록대수가 월등하게 많은 SUV의 경우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현대 투싼은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4.7% 디젤 모델이 70.1%였다.

반면 수입 브랜드의 인기 차량은 디젤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벤츠 E-클래스는 디젤차 잔존가치가 55.6%로 가솔린차보다 1.6%포인트 높았다. BMW 5시리즈의 경우 지난 화재이슈에도 디젤차 잔존가치가 49.7%로 가솔린차보다 1.2%포인트 높았다.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량,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라며, "신차 시장에 디젤 차종의 공급이 줄어도 디젤차에 대한 수요가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잔존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프(Jeep®)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분당 지프 전용 전시장을 새롭게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신차가 1억 이상의 수입 중고차의 등록 대수가 2만 5,914대로 지난해 대비 17.4% 늘어난
쉐보레(Chevrolet)는 14일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차량안전도 향상에 공헌한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