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A 2019] 기아차, 전기차 주력라인업 출동 '전시장 스케치'

최민 2019-10-19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10월 17일(목)부터 20일(일)까지 대구 엑스코(대표 서장은)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에 참가해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READ) 등을 전시했다.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386㎞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204마력), 최대토크 395㎚(40.3㎏·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에 달한다. 

또한 'CES 2019'에서 공개됐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의 2인용 시험 모듈인 'R.E.A.D. Now'도 선보였다.

이는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엑스포 현장을 찾은 고객들에게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를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기회(1일 최대 45명 제한)도 제공했다.

한편,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는 대구광역시,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했으며 엑스코(대표 서장은),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주관했다. 현재 현장에서는 전시, 비즈니스 상담회, 포럼, 부대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시품목은 ▲완성차 ▲부품서비스 ▲튜닝 등이다.

→ '2019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화웨이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AI 부스트 퓨전솔라 스마트 PV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선그로우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한국 시장에 맞춘 종합적인 미래형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솔라라이트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해 Hybrid ESS를 전시할 예정이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이사 쿠라마 타카시)가 새로운 L-마운트 호환 표준 줌 렌즈 루믹스(LUMIX) S 20-60mm F3.5-5.6 (이하 S-R2060)을 출시한다.
부천 역곡지구에 위치한 브랜딩생수 제작기업 청춘스토리(Youthstory, 대표 김민현)는 여성의류 브랜드 '제시뉴욕(jessinewyork)' 전국 100여개 매장에 브랜딩 생수를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