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분기 영업이익 2915억… 전년比 148.5% 증가

최상운 2019-10-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는 24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9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2019년 3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15조 895억원(7.2%↑) ▲영업이익 2,915억원(148.5%↑) ▲경상이익 4,458억원(40.9%↑) ▲당기순이익 3,258억원(9.4%↑)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글로벌 무역갈등, 주요 지역의 정치·경제적 불안정이 지속되며 전체적으로 시장 수요가 침체되는 등 어려운 경영여건이 이어졌다"며 "이러한 가운데서도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및 믹스개선과 함께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등에 힘입어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어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에는 최근 인도와 국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런칭한 소형 SUV 셀토스, 국내 시장에서 신차급으로 상품성이 개선된 모하비와 K7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북미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 등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를 이어가는 동시에 곧 선보일 신형 K5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덧붙여 "최근 국내와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발표한 세타2 GDI 엔진 평생보증 및 고객 보상으로 인한 일회성 비용 발생은 단기적으로는 부담이 될 수 있으나, 소모적 분쟁을 끝냄으로써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동시에 적극적 대응을 통해 고객 만족도와 신뢰를 제고하고 장기적으로는 긍정적으로 평가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분기(7~9월)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대비 4.3% 증가한 13만 2,447대 ▲해외에서 전년대비 0.2% 감소한 55만 8,704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0.6% 증가한 69만 1,151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국내 시장은 3분기부터 신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K7과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 등 주요 신차를 선보여 상반기까지의 판매 감소폭을 크게 만회했다. (상반기 누적 -9.3% → 3분기 누적 -4.9%)

해외 시장은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고, 8월 셀토스 런칭으로 처음 진출한 인도 시장에서는 기대를 넘어서는 8천 대를 판매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3분기 매출액은 ▲국내 시장 신차 런칭에 따른 판매 회복 ▲미국에서 텔루라이드 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모델의 판매 호조와 더불어 ▲원화 약세 등 긍정적 요인에 힘입어 전년 대비 7.2% 증가한 15조 895억 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 역시 ▲RV 믹스 확대 ▲인센티브 안정화 등으로 전년 대비 148.5% 증가한 2,915억원, 영업이익률은 1.1%포인트 상승한 1.9%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3분기에는 세타2 GDI 엔진 평생 보증 및 고객 보상 프로그램 등으로 인한 일회성 품질비용 약 3,100억 원이 판매관리비에 포함돼 영업이익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큰 폭의 성장을 기록, 향후 전망을 기대하게 했다.

기아차의 올해 3분기 누적(1~9월)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4.9% 감소한 37만 5,317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0.6% 감소한 166만 8,463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4% 감소한 204만 3,780대를 기록했다. (도매 기준)

3분기 누적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차종의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미국/내수 중심의 신차효과 및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3.3% 증가한 42조 405억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1~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83.0% 증가한 1조 4,192억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5%포인트 증가한 3.4%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 글로벌 업체의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대형 SUV(미국 현지 Mid- Size 세그먼트로 구분)시장에서 출시 7개월 만에 4만대 이상 판매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 텔루라이드는 기아차의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

더불어 텔루라이드의 판매 호조는 북미 시장에서의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함으로써 수익성이 높은 기타 RV 차종의 판매 확대로 이어져, 올해 1~9월 누계 기준 RV 모델 판매 비중이 지난해 대비 3.5%포인트 증가한 44.4%를 기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프(Jeep®)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분당 지프 전용 전시장을 새롭게 확장 이전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엔카 직영 온라인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신차가 1억 이상의 수입 중고차의 등록 대수가 2만 5,914대로 지난해 대비 17.4% 늘어난
쉐보레(Chevrolet)는 14일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차량안전도 향상에 공헌한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