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ES Busan 2019] 엔비알테크, 조직공학 연구를 위한 바이오 3D프린터 'BIOEVE' 선보인다

이은실 2019-10-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엔비알테크는 11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KIMES Busan 2019'에 참가해 조직공학 연구를 위한 바이오 3D프린터 'BIOEVE'를 선보인다.

'BIO-EVE'는 ㈜엔비알테크가 개발한 바이오 3D 프린터로 이번 키메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BIO-EVE'는 레이저 센서를 기반으로 자동 영점 시스템, 냉각 및 가열을 통한 온도 제어 시스템, 3개의 헤드를 통한 멀티 프린팅 시스템, 광경화성 소재를 위한 별도의 UV헤드, 전용 소프트웨어 등의 기능을 탑재하여 3D 프린터를 이용한 조직 공학, 재생의학 및 3D 프린터를 이용한 다양한 분야의 실험에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엔비알테크는 바이오 3D 프린터 제작뿐만 아니라 조직공학을 위한 다양한 생체적합성 소재들을 발굴 및 3D 프린터에 적용 가능토록 연구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누에고치 단백질을 활용한 바이오 잉크를 개발 중에 있으며, 이외의 다양한 재료들을 탐색 및 개발하고 있다.

회사관계자는 "세계적으로 바이오 3D 프린터와 생체 적합성을 지닌 다양한 소재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추세에 맞게 바이오 3D 프린터 'BIO-EVE'를 개발하였고, 또한 현재 조직공학에서 사용되고 있는 Polycarprolactone(PCL), Polylactic acid(PLA), Gelatin 등의 소재뿐만 아니라 조직공학에 응용될 수 있는 다양한 천연 고분자 소재들을 탐색 및 개발을 진행 중이다."며 "수도권 다음으로 가장 큰 시장이라고 할 수 있는 영남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이번 부산 키메스가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 대구 등 주요 거점 도시의 유저를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KIMES Busan 2019'에서는 미래 의료시장에 대응하는 차세대 의료기기 및 헬스케어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생명공학기술(BT), 정보통신기술(ICT)로 진화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 헬스케어 제품 및 서비스를 전시 및 소개한다.

→ 'KIMES Busan 2019' 뉴스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2014년 2월 설립한 ㈜제이엘케이(JLK)는 인공지능 산업의 대표 기업으로 독보적인 기술력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의료, 헬스케어, 데이터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타이드는 PLC(전력선 통신망)를 바탕으로 유선 및 LTE를 기반으로 한 무선 통신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전력망과 에너지 관리시스템, 서비스의 제공과 함께 IoT 핵심 솔루션 공급자다.
넥슨은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던전앤파이터 모바일'(던파 모바일)의 국내 서비스를 앞두고 사전 등록 이벤트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에픽시스템즈는 11월 25일(목)부터 28일(일)까지 4일간 고양 킨텍스(KINTEX) 제1전시장에서 진행하는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DIGITAL TRANSFORMATION EXPO KOREA 2021)'
창업존 운영기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는 지난 25일 개최된 '제8회 스타트업 815'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