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ISS] 아치발란스, 세계최초 맞춤형 인솔 전시

서성원 2019-10-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아치발란스(대표 송천석)은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총 3일간 벡스코 본관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9회 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에 참여해 발건강을 위한 과학적 솔루션을 선보였다.

아치발란스 발란스 맞춤형 인솔은 가정용 전기로 전기잭을 이용하여, 본인이 직접 맞춤작업을 짧은 시간(20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는 기능성 인솔로 세계최초 특허 제품이다. 발의 아치를 잡아주어 발의 압력을 고루 분산하고 통증을 완화하여 건강한 발을 유지시켜준다.

발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매장에서는 무료로 Foot scan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새로 신발을 맞추려면 기존에 신던 운동화(가급적 가장 많이 신는 새 운동화)를 가져가면 더욱 좋다. 새 제품은 적응기간에 따라 사람마다 편차가 있으며 보통 2주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

아치발란스는 인체공학적 최신 설계로 정상적인 아치(족궁) 형상을 유도하고, 체중 분산 구조를 통해 발의 증상과 모양에 따른 5가지 상품을 구비하고 있다. 또한 5만원 대의 합리적인 가격과 자가 맞춤 기능을 적용하여 발이 불편한 사람, 평발이나 족저근막염, 무지외반증이 있는 사람에게는 특히 효과적이다.

한편, 전통 신발산업의 중심지 부산에서 열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BISS 2019'은 국내 유일 신발 전문 전시회로 고품질, 기능성 신발, 원부자재, 신발 기계를 한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발 브랜드 패션쇼, 신발 생체역학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으며 신발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 'BISS2019 (부산국제신발전시회)' 뉴스 특별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블루투스 이어폰 브리츠 InbudsTWS3은 퀄컴 aptX코덱 내장 칩셋 QCC 3020을 채용해 음질과 안정성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은 제품으로 2030 세대에서 사용하기 좋은 세련된 디자인과 부담 없는 가격이
2020 스타트업 온택트 해외진출사업에 선정된 '묘재 '는 일러스트레이션 기반의 콘텐츠, 출판, 굿즈를 소개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10월 21일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가장 지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라는 슬로건으로 2020년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추경) 발대식을 개최했다.
파나소닉코리아(대표이사 쿠라마 타카시)는 초경량 무선청소기 MC-WDD91 및 물걸레 로봇청소기 MC-WMD85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2020 스타트업 온택트 해외진출사업에 선정된 '덴탈럽'은 석션업무를 효과적으로 돕는 '석션프리'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