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영상] 엔젠바이오, 유전성 유방암·난소암 진단제품 선보여

신명진 2019-11-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엔젠바이오 (NGeneBio, 대표 최대출)는 지난 10월 31일(목)부터 11월 1일(금)까지 양일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개최한  '2019 보건산업 성과교류회'에 참가해 유전성 유방암, 난소암 진단제품을 선보였다.

이 회사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 (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플랫폼과 생물정보학 (Bioinformatics)이라는 정밀의료의 가장 핵심기술 분야에서 다년간의 사업 경험과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암 체외진단 및 동반진단 분야, Bioinformatics 시스 템 사업 분야, 질병 진단 분야, Liquid Biopsy분야 등에서 안전성과 효과성이 입증된 진단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정밀의료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엔젠바이오가 개발한 'BRCAaccuTest®', 'BRCAaccuTest®PLUS'는 NGS 기술로 유방암과 난소암의 발생과 진행에 관여하는 특정 유전자를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탐지할 수 있다. 분석소프트웨어인 'NGeneAnalySys™ NGS'는 장비를 통해 생산된 유전체 데이터를 분석하고 임상결과 리포트를 제공해줄 수 있다. 이를 통해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국내 보건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각도의 전략적 지원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은 보건산업체의 공동 성장을 위한 사업들의 성공전략과 성과를 대외적으로 공유하여 바이오헬스산업 활성화를 가속화 하고자 지난 2015년부터 보건산업 성과교류회를 개최 해 오고 있다.

이번 성과교류회는 '보건의료 기술사업화, 미래의 핵심 산업으로 육성' 이라는 주제로 성과확산, 전략공유, 창업촉진을 위한 프로그램들로 구성 되었으며, 약 1천여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멜라토닌 생성을 억제 또는 촉진할 수 있는 휴대용 햇빛 솔루션 올리(Olly)를 개발한 루플(LUPLE)은 CES 2021 혁신상을 수상했다. 올리(Olly)는 특정 파장의 빛을 통해 사람에게 건강한 각성효과를 준다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릴리커버는 이번 CES 2021에서 피부진단기기 뮬리(MUILLI)를 선보였다.
예쉬컴퍼니는 CES 2021에서 VR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체험 테마파크 'VR zone' 을 선보였다.
아슬라 테크(Asla Tech)는 CES 2021에서 스트리밍 게임을 위한 차세대 햅틱 기술 'Haptic Module' 을 선보였다.
비햅틱스는 CES 2021에서 다른 전신 촉각 장치와 함께 '택슈트 X 시리즈'를 선보였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