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원, 오늘(13일) 유아용품 최대 63% 할인 '리안 데이' 열어

신두영 2019-11-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대한민국 1등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은 GS shop과 함께 최대 63%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리안 데이(RYAN DAY)' 프로모션을 13일(수) 단 하루 진행한다.

24시간, 일년에 단 하루 개최되는 '리안 데이'는 매년 11월 ㈜에이원의 모기업 계성산업 창립기념일을 기념해 정기적으로 진행되는 이벤트로, 이미 육아맘들 사이에서는 입소문 자자한 행사다. 올해도 단 하루 동안 리안의 베스트셀러 제품을 연중 최대 할인 혜택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계성산업 창립 61주년을 기념해 '리안 데이' 역시 61% 이상의파격적인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리안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국민 유모차 '솔로' ▲회전형 유모차 '스핀DX' ▲프리미엄 디럭스 유모차 '베가' ▲대세 휴대용 유모차 '그램플러스R' ▲2in1 코슬리퍼 아기침대 '드림콧' 등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리안 데이'를 통해 선보이는 제품들은 올해 큰 인기를 끈 제품으로 신생아부터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명불허전 국민 유모차로 자리매김한 '솔로'는 디럭스의 안전성에 휴대용의 편의성까지 겸비한 유모차로 합리적인 소비자를 사로잡으며 '2019년 소비자 선정 절충형 유모차 1위'에 선정됐다. '리안 데이'를 통해 솔로는 34%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회전형 유모차로 시트 분리 없이 양대면 전환 가능한 '스핀DX'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시트 하나로 요람형 모드와 유모차 모드롤 사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제품으로 출산 준비물로도 인기가 높다. 리안이 선보인 프리미엄 유모차 '베가'는 40% 할인된 가격으로 캐리콧 시트를 함께 증정한다. 디럭스 유모차의 취약점으로 꼽히던 폴딩과 부피를 극복한 제품으로 디럭스 유모차임에도 9.9kg의 무게를 이뤄냈으며 시트 분리 없이 폴딩 가능하다.

대세 휴대용 유모차 '그램플러스R'은 41% 할인된 특가로 선보인다. 초경량 무게와 컴팩트한 원핸드 퀵폴딩에 안전성까지 구현한 휴대용 유모차로 올 한해 폭발적인 판매량을 자랑한 바 있는 제품이다. 이와 함께 2in1 코슬리퍼 아기침대 '드림콧'은 45% 할인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부모와 아이가 한 침대에서 자는 수면 방식인 '코슬리핑(Co-Sleeping)' 방식의 아기침대와 아이 수면교육을 위한 신생아 독립침대로 사용가능하여 한해 가장 반응이 뜨거웠던 베스트셀러 제품이다.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리안 브랜드 담당자는 "매년 인기를 끌어온 '리안 데이'를 맞아 1년 동안 '리안 데이'를 기다렸을 고객들을 위해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올 한해 가장 인기리에 판매된 제품들만 모아 파격적인 혜택으로 구성했다"며 "이번 '리안 데이'를 통해 대한민국 No.1 유모차의 명성을 직접 체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리안은 30년 넘게 축적된 유아용품의 전문성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된 대한민국 대표 유모차 브랜드다. 31만 소비자가 선정하는 2019 퍼스트브랜드대상 6년 연속 수상, 포브스가 주관한 2019 최고의 브랜드 대상 유모차 부문 대상을 4회 째 수상하며 대한민국 No 1. 유모차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리프' 대여서비스가 선보인 지 일주일 만에 준비한 수량이 전량 매진을 달성했다.
태전그룹이 난데없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10일 태전그룹은 주요 교육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이탈리아 럭셔리 스포츠 워치 메이커 파네라이(PANERAI)는 종합적 집중 케어 서비스인 'Pam.Guard(팜 가드)'를 통해 파네라이 시계의 국제 품질 보증 기간을 최대 8년까지 연장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고
세계적은 생활가전 브랜드 플라이코(FLYCO)에서는 전문가용 패션 헤어드라이기 'FH6232KR' 화이트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9일(월) 밝혔다.
저출산 현상과 함께 경기침체 여파가 지속되면서 유아용품 시장도 변화를 맞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