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 새롭게 선보여

최상운 2019-1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PlayMap'은 미래 자율주행과 모빌리티 시장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기 위한 현대엠엔소프트의 야심작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최근 자율주행의 핵심인 국내 자동차전용도로 16,000km의 정밀지도 구축을 완료하면서 자율주행 기술 기반의 모빌리티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섰다. 20여 년의 디지털 지도 제작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개발 노하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PlayMap'은 차량에 최적화 된 Maps(지도), Places(검색), Directions(경로탐색), Traffic(교통정보) API를 비롯하여 모바일 내비게이션 SDK를 제공한다. 향후 미래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밀지도 데이터도 추가로 오픈 할 계획이다.

또한 'PlayMap'의 API를 이용하여 현대자동차그룹 커넥티비티 어플리케이션인 '블루링크', '유보',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의 지도 데이터 업그레이드를 진행하였으며, 향후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한 국내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PlayMap'를 통해 플랫폼 참여자들과의 상호 발전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참여자들이 'PlayMap'을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이러한 서비스에서 재생산된 데이터를 유의미한 정보로 분석하여 새로운 미래 비즈니스 발굴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PlayMap'은 데이터 개방과 공유를 바탕으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뒷받침하고, 경쟁력 있는 위치 기반 정보 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이번 'PlayMap' 런칭은 미래 자율주행, 그리고 모빌리티 산업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기 위한 첫 단추"라며, "국내 최고의 내비게이션 기술과 지도 데이터 개방을 통한 데이터의 선순환 구조 구축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고, 새로운 시도와 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가 미래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아낸 새로운 EV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의 티저 이미지를 14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량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 3개 차종과 '톱 세이프티 픽 (Top S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2019년 중고차 판매 실적에 대한 우수 차량평가사를 선정한 결과, 오산동탄직영점 최진연 차량평가사가 판매왕과 슈퍼루키 2관왕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토요타 코리아는 2월 14일 토요타 강남 전시장에서 '캠리 스포츠 에디션'을 공개하고 200대 한정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부산시와 함께 시행하고 있는 '부산청춘드림카사업' 지원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매년 100명이었던 지원 대상자를 늘려 올해는 130명의 청년 취업자에게 전기차인 SM3 Z.E.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