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 새롭게 선보여

최상운 2019-1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 그룹 내 차량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지도 데이터 플랫폼 'PlayMap(플레이맵)'을 런칭했다.

'PlayMap'은 미래 자율주행과 모빌리티 시장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기 위한 현대엠엔소프트의 야심작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최근 자율주행의 핵심인 국내 자동차전용도로 16,000km의 정밀지도 구축을 완료하면서 자율주행 기술 기반의 모빌리티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섰다. 20여 년의 디지털 지도 제작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개발 노하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PlayMap'은 차량에 최적화 된 Maps(지도), Places(검색), Directions(경로탐색), Traffic(교통정보) API를 비롯하여 모바일 내비게이션 SDK를 제공한다. 향후 미래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밀지도 데이터도 추가로 오픈 할 계획이다.

또한 'PlayMap'의 API를 이용하여 현대자동차그룹 커넥티비티 어플리케이션인 '블루링크', '유보',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의 지도 데이터 업그레이드를 진행하였으며, 향후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한 국내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PlayMap'를 통해 플랫폼 참여자들과의 상호 발전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참여자들이 'PlayMap'을 활용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이러한 서비스에서 재생산된 데이터를 유의미한 정보로 분석하여 새로운 미래 비즈니스 발굴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PlayMap'은 데이터 개방과 공유를 바탕으로 새로운 산업과 서비스를 뒷받침하고, 경쟁력 있는 위치 기반 정보 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이번 'PlayMap' 런칭은 미래 자율주행, 그리고 모빌리티 산업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기 위한 첫 단추"라며, "국내 최고의 내비게이션 기술과 지도 데이터 개방을 통한 데이터의 선순환 구조 구축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고, 새로운 시도와 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기아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에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와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엑씨
한독상공회의소와 '아우스빌둥(Ausbildung)' 참여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이 2020년 채용모집부터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을 확대하기로 발표했다.
쌍용차가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하는 커넥티드카 시스템의 브랜드 네임을 인포콘(Infoconn)으로 확정했다. 본격적인 서비스 론칭에 앞서 공동개발을 진행해 온 파트너사들과 출시 기념식을 진행했다.
미쉐린코리아(사장 이주행)는 오프로드 및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SUV 및 픽업트럭 고객을 위한 비에프굿리치의 오프로드 전용 타이어 '비에프굿리치 올 터레인 T/A® KO2'와 '비에프굿리치 머드 터레인 T/A®
현대차는 30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수소연료전지 ▲배터리 ▲차량 기본성능 등 연구개발본부 내 다양한 분야의 신입 및 경력사원 상시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