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 저감 예측 기술' 개발

최상운 2019-1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차량 연비 향상을 위한 에어로다이내믹(Aerodynamic)을 저감 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타이어 제작전 사전 성능 검토를 위하여 CFD(Computational Fluid Dynamics,전산유체역학)를 이용한 성능예측기법이다.

넥센타이어는 에어로다이내믹 저감 예측 설계기술연구를 위해 글로벌 3D 익스피리언스 기업인 '다쏘시스템'과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다.

에어로다이내믹(공력)은 공기역학의 의미로 공기속에서 운동하는 모든 물체는 공기의 흐름에 의해 저항을 받게 된다. 이는 차량의 연비에 영향을 끼쳐 완성차 업체 및 타이어 제조 업체는 회전 저항뿐 아니라 에어로다이내믹을 저감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 기술을 활용하여 사이드월(타이어 옆면) 레터링(문자 각인)의 돌기부분을 음각으로,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타이어 외곽형상을 제품에 적용하여 타사 타이어 대비 4~6count(항력계수, 물체가 유체에서 받는 항력을 나타내는 계수) 개선된 수치를 보였고, 이는 차량에서 약 0.5% 연비 개선 효과가 있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연비 향상 기술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형태의 공동 연구개발(R&D)노력을 통해 개방형 혁신 산업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작년에 유럽 및 미국 R&D 센터 신축·확장을 비롯해 지난 4월 서울 마곡지구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 하는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 R&D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기아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에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와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엑씨
한독상공회의소와 '아우스빌둥(Ausbildung)' 참여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이 2020년 채용모집부터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을 확대하기로 발표했다.
쌍용차가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하는 커넥티드카 시스템의 브랜드 네임을 인포콘(Infoconn)으로 확정했다. 본격적인 서비스 론칭에 앞서 공동개발을 진행해 온 파트너사들과 출시 기념식을 진행했다.
미쉐린코리아(사장 이주행)는 오프로드 및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SUV 및 픽업트럭 고객을 위한 비에프굿리치의 오프로드 전용 타이어 '비에프굿리치 올 터레인 T/A® KO2'와 '비에프굿리치 머드 터레인 T/A®
현대차는 30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수소연료전지 ▲배터리 ▲차량 기본성능 등 연구개발본부 내 다양한 분야의 신입 및 경력사원 상시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