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서 '라페스타 전기차' 최초 공개

최상운 2019-1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22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The 17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라페스타 전기차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지난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EV 콘셉트카 '45(포티파이브)'와 고성능 전기차 '벨로스터 N ETCR(Electric Touring Car Race)'를 비롯해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와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며 현대자동차의 미래 전동화 비전을 밝혔다.

중국제품개발 담당 차석주 부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라페스타 전기차를 출시함으로써 중국 시장에서 쏘나타 하이브리드 및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엔씨노 전기차-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라페스타 전기차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구축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향후 현대자동차는 전 차급에서 전동화를 실현함으로써 중국의 청정한 미래 환경 조성에 기여하는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작년 10월 출시된 중국 전용 모델 '라페스타(중국명 菲斯塔∙페이스타)'의 친환경 모델로, 라페스타 특유의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상어를 모티브로 한 강인하고 날카로운 스타일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막음 처리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반광크롬 가니쉬 등이 적용돼 미래지향적인 전기차의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상어 아가미처럼 빗금 형태로 뻗은 주간주행등(DRL)은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다.

측면부의 전기차 전용 에어로 휠과 평평한 차체 하부는 공기저항계수를 낮춰 연비와 동력성능을 향상시키며, 후면부 하단에는 풍부한 볼륨감의 디퓨저가 적용돼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화하고 차체 안정감을 높여준다.

내장 디자인의 경우 콘솔에 블랙메탈과 반광크롬 재질을 적용함으로써 하이테크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56.5kW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49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충전 시간은 급속 충전(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 유럽(NEDC) 기준 및 국내 기준 당사 자체 측정 수치임)

아울러 최대 출력 183.7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으며,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이고 주행의 재미를 더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중국 젊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킬 것으로 현대자동차는 기대하고 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을 탑재해 운전자에게 가까운 전기 충전소를 안내하고 ▲전기 충전 및 공조 예약, 충전량 설정 등 전기차에 특화된 다양한 기능을 대거 적용했다.

이외에도 ▲운전 중 썬루프, 윈도우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바이두 두어(Duer) OS 음성인식 시스템' ▲집에서 원격 시동/공조 제어, 도어 잠금 등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홈 IoT 스피커 연동 서비스' 등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능을 담았다.

또한 기존 라페스타의 우수한 ADAS 사양에 ▲안전 하차 경고(SEW)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RCCA)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BCA)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등의 안전기술을 추가해 높은 수준의 주행 안전성을 확보했다.

라페스타 전기차는 내년 상반기 중국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현대자동차는 지난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45도 함께 선보였다.

45는 향후 현대자동차 전기차 디자인의 이정표가 될 전동화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기반해 제작된 EV 콘셉트카다. 외장은 직선적이고 힘찬 느낌의 라인이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주며, 내장은 고객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고성능차 및 친환경차 개발 역량이 집약된 첫 번째 고성능 전기차 '벨로스터 N ETCR'과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을 전시해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의 주도권 경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 현대자동차, 신차 및 양산차 14대와 다양한 체험물 전시해 우수한 기술력 선보여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 1,820㎡ (약 55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중국 전략형 소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포함한 총 14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전시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기아자동차가 13일 4세대 카니발의 실내 디자인과 주요 편의사양을 공개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AI(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한층 저감시킬 수 있는 예측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고프로는 히어로8 블랙을 풀HD 광각 웹캠으로 사용할 수 있는 베타 펌웨어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오는 9월 스웨디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S90 출시에 앞서 주요사양 및 가격을 공개하고 13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소형차 브랜드 MINI 코리아가 'MINI 컨버터블 사이드워크 에디션(MINI Convertible Sidewalk Edition)'을 총 50대 한정으로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