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코엑스 푸드위크 영상] 꽃물, 예쁜 꽃들을 향기로운 차로 즐기세요

최윤호 2019-1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12가지 종류의 꽃들이 꽃차로 피어난다.

꽃물은 11월 20일(수)부터 23일(토)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4종류의 블랜딩티와 12종류의 꽃차를 선보였다.

꽃물은 일상생활 속 카페인 함유 음료를 마시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마실 거리로 꽃차를 만들고 있다.

이미 많은 꽃들이 차로 애용되고 있지만 친환경이나 안전성에서 논란을 부르고 있는 것도 현실. 그래서 꽃물은 경기도의 꽃물 농장에서 품질 좋은 식용의 꽃을 직접 키워 꽃차로 만든다. 현재 12종의 꽃차를 생산하고 있는데, 여기에 더해 몸의 면역력과 기능을 향상시키는 재료를 더한 '블랜딩 꽃차 4종'도 제조하고 있다.

가장 많은 고객들이 찾는 '시트러스 핑크'는 맨드라미 꽃의 분홍 수색이 매력적인 꽃차로 레몬, 오렌지, 애플민트를 넣어 블랜딩한 제품이고, '미스틱퍼플'은 눈에 좋은 루테인 성분이 풍부한 마리골드와 오디, 사과, 로즈마리를 넣어 블랜딩했다. 사과의 달콤함과 오디의 신비로운 보랏빛 수색을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꽃차다.

한편, 코엑스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서울특별시, 한국식품연구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후원하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는 1,000개사, 1,800부스, 참관객 총 60,000여명이 참석한다. 전시뿐 아니라 IR 피칭 경연, 투자 상담, 글로벌 미디어 홍보, 국내외 유튜버 영상 인터뷰, 네트워킹 파티, 미디어선정 어워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 '2019 코엑스 푸드위크'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이탈리아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제품군을 확장하고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가 탑재된 타임피스를 출시했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은 2일부터 다이버워치인 1926 At'SEA(앳씨) 오토매틱의 2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0 소비자웰빙환경만족지수(KS-WEI)' 가정용 가구 부문 3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은 소설 레미제라블과 노트르담 드 파리의 작가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기리는 특별한 올해의 작가 에디션, '오마주 투 빅토르 위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이 여름에 어울리는 블루 워치 3종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