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코엑스 푸드위크 영상] 다피나, 과육이 살아있는 저칼로리 수제 과일잼

최윤호 2019-11-2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망고와 패션푸르츠가 만나 잼으로 탄생한다?

다피나는 11월 20일(수)부터 23일(토)까지 4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설탕이나 합성 첨가물이 없는 저칼로리 수제 과일잼 제품들을 선보였다.

'다피나'는 숨겨진 보물, 우연한 선물이라는 뜻을 갖고 있는 스와힐리어. 자연의 선물을 찾아 고객들에게 전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는 이름의 회사다.

다피나가 푸드위크에 내놓은 주력 제품은 '블루베리잼' '망고&패션프루츠잼' '딸기&라즈베리잼' 등 3가지. 딸기와 라즈베리는 우리나라에서 많이 먹는 딸기잼의 맛을 살리며 건강을 챙긴 제품이고, 블루베리잼은 요거트와 착떡궁합을 자랑하고, 망고와 패션프루츠 제품은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

제주도의 농사 잘짓는 농장을 직접 찾아다니면 최고의 제품을 찾아 잼으로 만드는 '다피나 귤잼'은 현재 와디즈 펀딩 중이다. 행사가 끝나면 주력상품으로 키워가겠다는 계획이다.

행사에 참가한 오장건 부사장은 "다피나의 잼에는 원과일의 알갱이가 그대로 살아있어 잘익은 과일을 먹는 것 같은 효과도 있다"며 "외국제품들도 젤리화 과정을 거치며 과육이 부풀려지는데 비해 우리는 그런 과정 전혀 없이 자연과육의 밀도가 그대로 유지되면서 맛과 향이 살아있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코엑스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서울특별시, 한국식품연구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후원하는 '2019 코엑스 푸드위크(제14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는 1,000개사, 1,800부스, 참관객 총 60,000여명이 참석한다. 전시뿐 아니라 IR 피칭 경연, 투자 상담, 글로벌 미디어 홍보, 국내외 유튜버 영상 인터뷰, 네트워킹 파티, 미디어선정 어워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 '2019 코엑스 푸드위크' 특별 페이지 바로가기

Global News Network 'AVING'

 

라이프 기사

이탈리아 워치메이커 파네라이는 제품군을 확장하고 브랜드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매뉴얼 와인딩 무브먼트가 탑재된 타임피스를 출시했다.
덴마크 시계 브랜드 스코브 안데르센은 2일부터 다이버워치인 1926 At'SEA(앳씨) 오토매틱의 2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0 소비자웰빙환경만족지수(KS-WEI)' 가정용 가구 부문 3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은 소설 레미제라블과 노트르담 드 파리의 작가 빅토르 위고(Victor Hugo)를 기리는 특별한 올해의 작가 에디션, '오마주 투 빅토르 위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몽블랑(MONTBLANC)이 여름에 어울리는 블루 워치 3종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