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선보여… 국내 최고 수준 350kwh 급고출력!

최상운 2019-11-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Hi-Charger)'를 선보인다.

'하이차저(Hi-Charger)'는 반가움, 친근함 등의 인사 표현인 '하이(Hi)'와 친환경적이며 미래 이동수단으로 저변을 확대하고 있는 전기차의 첨단기술(High-tech) 이미지를 담아서 명명되었다.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충전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함께 개발한 '하이차저(Hi-Charger)'는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h급 고출력ㆍ고효율 충전기술이 적용되었으며,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담은 신개념 전기차 충전 공간으로 설계되었다.

800V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의 경우, '하이차저'를 이용하면 20분 내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해져 전기차 충전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대자동차 '하이차저'는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충전시 부분 자동화 방식을 적용해 사용자가 전기차 충전 시 연결선의 무게를 거의 느끼지 않고 손쉽게 충전 커넥터를 연결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충전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자동차는 '하이차저'와 연동되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이용자들에게 출발지와 목적지 경로 상에 위치한 전기차 충전소를 추천하는 '최적 경로 추천서비스'를 제공하며, 현대자동차 고객의 경우 '충전 예약 및 결제', '충전 중 차량 진단' 등 특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26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설비 '하이차저' 2기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으며, 전기차 보유 고객 등 관계자들을 초청해 '하이차저' 사용법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현대차는 앞으로 빅데이터 분석, 이용 고객 반응 등을 활용해 전국적으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의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말 SK네트웍스와 체결한 업무 계약을 바탕으로 기존 '주유소'를 전기차 전용 충전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를 내년 상반기 중에 서울 강동구에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자동차와 SK네트웍스가 구축 중인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 8대를 설치하고 환경친화적 이동수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전기차에 대한 다양한 체험과 정보를 제공하는 특화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가장 중요한 사항인 전기차 충전 환경 개선에 있어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하이차저'를 자체 개발했다"라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 고객들을 위한 전기차 충전 설비 보급은 물론, 서비스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2020 Red Dot Award)
토요타코리아는 분당, 수원, 원주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리뉴얼 오픈한다고 밝혔다.
아우디(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독일 베를린에서 오는 8월 5일부터 재개되는 포뮬러 E 출전 준비를 마치고 우승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휴가시즌을 맞아 차종에 따라 최대 7% 할인(일부 모델)하는 '수퍼서머 페스티벌'을 시행, G4 렉스턴의 경우 최대 380만 원의 할인혜택(로열티 프로그램 포함)을 받을 수 있다고 3일 밝혔다.
아우디(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는 부산, 경남 지역 딜러사인 ㈜아이언오토(대표: 김민규)가 부산 금정구에 아우디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