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근무혁신 우수기업' S등급 선정… 근무 환경 조성에 높은 평가 받아

최상운 2019-12-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모바일 유틸리티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가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에서 주관하는 '2019 근무혁신 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근무혁신 우수기업'은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한 '근무혁신 인센티브제'에 참여해 높은 성과를 거둔 우수기업을 선정하는 제도이다. 중소, 중견기업 대상으로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루는 고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됐다. 우수기업은 초과근로, 유연근무, 연차휴가, 근무 방식과 문화 등에 관한 정량·정성적 평가를 통해 선정된다.

슈피겐코리아는 초과근로시간 감축, 조기퇴근제, 휴가사용 활성화, 업무 방식 및 조직문화 개선 등 자체 근무혁신 계획을 수립, 3개월동안 실천한 성과를 인정받아 '근무혁신 우수기업' S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경영자가 변화를 주도하며 일·생활 균형 실천을 위한 근무 환경 조성을 선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야근이 잦은 부서의 인력 충원과 초과근로 사전승인제를 시행함으로써 초과근무 시간을 획기적으로 감축했다. 월 2회 조기퇴근제와 반반차제도 시행을 통해 올해 9월 기준 62.8%의 높은 연차사용률을 달성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휴가 사용을 활성화하고자 여름휴가 2일 추가 부여 및 휴가 사진 콘테스트를 실시하고 휴가 사유 기재란을 삭제했다.

또한, 슈피겐코리아는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공유오피스 프로그램을 활용하고 전자결재 시스템 통해 보고절차를 간소화 하는 등 불필요한 관행도 없앴다. 퇴근 후 업무 연락 금지를 통해 직원들의 휴식권을 보장했으며, '함께 일하기 좋은 회사 만들기' 워크숍을 년 4회 진행해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슈피겐코리아 인사지원실 손성길 실장은 "슈피겐은 '직원의 행복과 기업의 발전이 비례한다'는 생각 하에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근로 및 복지제도를 도입하고 있다"라며 "신규 인력 채용과 유연근무제 확대 및 개인별 근무시간 관리 등을 통해 근로시간 단축을 강화하고, 직원들이 만족하는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슈피겐코리아는 우수한 근무환경을 바탕으로 지난 10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선정한 '올해의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프(Jeep®)가 T맵택시(T map Taxi)와 함께 '랭글러 윈터 라이드(Wrangler Winter Ride)' 행사를 진행한다.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손관수 협회장)가 지난 1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KARA PRIZE GIVING 2019'에서 김종겸(아트라스BX)이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대상을 받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명실상부한 남성 골프 국가대항전 '2019 프레지던츠컵(The Presidents Cup 2019)'에 공식 차량을 후원했다.
기아자동차(주)는 16일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인 '비트 360(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김동귀 씨의 '3세대 K5' 퍼스트 플레이어 선정 기념 행사를 가졌다.
BMW 그룹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12월 16일부터 오는 1월 31일까지 7주간 전국 BMW와 MINI 공식 서비스 센터 및 라이프스타일 샵에서 'BMW/MINI BOGO(Buy One Get One) 캠페인'을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