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서 르노 트위지 전시

최상운 2019-12-0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오는 3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구매 상담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촉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이모빌리티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주관하며, 지난 11월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에서 순회 개최되고 있다.

오는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는 르노 트위지를 포함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6종의 초소형 전기차가 전시되며, 누구나 구매 상담 및 시승을 해볼 수 있다.

특히,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행사를 방문할 예정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산지사,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 한국전기이륜차 배달라이더협회 등에 작은 차체와 주차의 편의성 등을 앞세운 르노 트위지를 미래형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적극 알릴 예정이다.

또한 부산시민들에게 르노 트위지가 부산에서 생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모델임을 소개하고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 캠페인에 대한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메이드 인 부산(Made in Busan)'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7월부터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산시,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제진흥원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지역제품 구매 장려 캠페인이다.

르노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지역기업 동신모텍이 생산하고 있어, 트위지의 보급 확산이 부산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삼성자동차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계속해서 자동차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친환경차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라며 "최근 르노 트위지는 환경오염은 물론 도심의 교통난까지 해소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혁신할 이동수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충전이 가능하고,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해 도심 교통혼잡과 주차난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미래모빌리티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프(Jeep®)가 T맵택시(T map Taxi)와 함께 '랭글러 윈터 라이드(Wrangler Winter Ride)' 행사를 진행한다.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손관수 협회장)가 지난 1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KARA PRIZE GIVING 2019'에서 김종겸(아트라스BX)이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대상을 받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명실상부한 남성 골프 국가대항전 '2019 프레지던츠컵(The Presidents Cup 2019)'에 공식 차량을 후원했다.
기아자동차(주)는 16일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인 '비트 360(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김동귀 씨의 '3세대 K5' 퍼스트 플레이어 선정 기념 행사를 가졌다.
BMW 그룹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12월 16일부터 오는 1월 31일까지 7주간 전국 BMW와 MINI 공식 서비스 센터 및 라이프스타일 샵에서 'BMW/MINI BOGO(Buy One Get One) 캠페인'을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