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국내 수입차 판매량 2만 5514대 판매… 폭스바겐 티구안 1위 달성!

최상운 2019-12-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0월 2만 2,101대 보다 15.4% 증가, 2018년 11월 2만 2,387대 보다 14.0% 증가한 2만 5,514대로 집계됐으며 2019년 11월까지 누적 대수 21만 4,708대는 전년 동기 누적 24만 255대 보다 10.6%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11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6,779대, 비엠더블유(BMW) 4,678대, 아우디(Audi) 2,655대, 폭스바겐(Volkswagen) 2,024대, 쉐보레(Chevrolet) 1,783대, 지프(Jeep) 1,160대, 볼보(Volvo) 891대, 포드(Ford/Lincoln) 817대, 토요타(Toyota) 780대, 미니(MINI) 658대, 렉서스(Lexus) 519대, 랜드로버(Land Rover) 508대, 혼다(Honda) 453대,
포르쉐(Porsche) 323대, 인피니티(Infiniti) 318대, 닛산(Nissan) 287대, 푸조(Peugeot) 250대, 재규어(Jaguar) 224대, 마세라티(Maserati) 115대, 캐딜락(Cadillac) 114대, 시트로엥(Citroen) 98대, 벤틀리(Bentley) 45대, 람보르기니(Lamborghini) 25대, 롤스로이스(Rolls-Royce) 10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 7,152대(67.2%), 2,000cc~3,000cc 미만 5,559대(21.8%), 3,000cc~4,000cc 미만 1,743대(6.8%), 4,000cc 이상 202대(0.8%), 기타(전기차) 858대(3.4%)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 9,283대(75.6%), 일본 2,357대(9.2%), 미국 3,874대(15.2%)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 5,137대(59.3%), 디젤 7,508대(29.4%), 하이브리드 2,011대(7.9%), 전기 858대(3.4%)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5,514대 중 개인구매가 15,952대로 62.5%, 법인구매가 9,562대로 37.5% 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927대(30.9%), 서울 3,681대(23.1%), 인천 905(5.7%)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2,754대(28.8%), 부산 2,182대(22.8%), 대구 1,780대(18.6%) 순으로 집계됐다.

11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폭스바겐 Tiguan 2.0 TDI(1,640대), 아우디 Q7 45 TFSI quattro(1,150대), 아우디 A6 45 TFSI quattro(1,008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와 신규 브랜드 추가 등에 힘입어 전월보다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는 양사 간 수소 인프라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모터스)이 오는 10월, 기존 서비스센터를 서울 삼성동에서 동대문 지역으로 확장 이전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프(Jeep®)가 6.4리터 V-8엔진을 얹은 '랭글러 루비콘 392 콘셉트'를 공개했다.
쌍용자동차가 여름철 국지성 호우와 태풍을 비롯한 수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는 주차 플랫폼 업체 파킹클라우드(대표 신상용)와 카셰어링 플랫폼 그린카(대표 김상원)와 함께 '도심 주차장 인프라 기반 스마트교대지 및 모빌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