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제56회 무역의 날' 10억불 수출탑 수상

최상운 2019-12-0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사진설명 : 왼쪽부터 넥센타이어 양산공장 정복섭 생산2팀장, 안희세 글로벌영업BG장)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억불 수출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초고성능타이어(UHPT)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증가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한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상승에 힘입어 10억불 수출탑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지난 1995년 1억불 수출탑을 수상한 이후 꾸준히 해외 각국을 대상으로 타이어를 수출하며 2018년도에는 9억불 수출탑을 수상, 지금까지 전 세계 180여개국 900여 딜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오고 있다. 수출이 전체 매출액의 7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자동차 시장의 위축, 그리고 업체간의 경쟁심화 속에서도 넥센타이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에 따른 제품 경쟁력 강화와 함께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의 매출 증가, 그리고 각 지역별로 다양한 형태의 마케팅 전략을 펼쳐오며 수출 강화를 위해 힘써오고 있다.

또한, 이날 10억불 수출탑 수상과 함께 유성완 두바이 지점장이 대통령표창을, 정복섭 양산공장 생산2팀장이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새해를 맞아 2020년 주요 성과 공개 및 지속가능한 미래 비전과 전략을 담은 올해 계획을 공유하는 기자간담회를 27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 기니 서울(SQDA 모터스)은 삼성동에 위치한 전시장의 전면적인 리모델링을 단행하고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콘티넨탈은 새로운 'HL' 하중 지수(load index code)의 승용차 타이어를 최초로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는 HL 타이어에 대한 OEM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 10월부터 전 세계에서 2017년 9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 7,000대에 대한 리콜을 진행했다. 국내에서는 약 2만 5,000대가 해당한다.
현대자동차의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가 26일(현지시간) 제 36회 프랑스 국제자동차페스티벌(FAI, 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nal)에서 '올해의 디자이너(Grand Prize of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