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일렉시티', '대한민국 기술 대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최상운 2019-12-1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 기술상으로 우수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공헌한 기업에 시상되는 정부포상이다.

심사대상은 국내에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고 산업 파급효과가 큰 기술이며 ▲기술 독창성/난이도 ▲확장성 ▲산업재산권 ▲기술개발역량 ▲사업화 기반 구축여부 등이 평가된다.

이번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부터 약 8년여 간 개발해 2017년 출시한 도시형 대형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일렉시티의 전기구동시스템 및 배터리시스템의 제어기를 자체 개발했으며 핵심 부품을 포함한 국산 부품 비중을 97%까지 높였다.

국내 동급 최장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일렉시티는 256kWh 대용량 고효율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완충 72분)으로 최대 319km를 달릴 수 있다. 주요 경쟁차들의 평균 주행거리인 200km를 한참 웃도는 수치다.

이와함께 일렉시티는 국내 주행환경에 적합한 시스템과 차량성능이 구현됐으며 시내버스 용도에 최적화된 안전편의사양이 적용됐다.

뛰어난 친환경성과 경제성도 일렉시티의 강점이다. 일렉시티를 1년간 운행하면 자사 CNG버스 대비 약 125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효과가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만 9천여 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유사한 수치다.

연료비의 경우 일렉시티 10년 운행 시 자사 CNG버스 대비 약 2.9억원이 절감된다. (일평균 주행거리 266km 기준)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Cruise)는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장기적 차원의 전략 관계를 수립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메르세데스-EQ의 새로운 콤팩트 순수 전기차 더 뉴 EQA(the new EQA)를 20일 오후 7시(현지 시각)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온라인 형식의 신개념 컨퍼런스인 'HTDF(Hyundai Truck and bus Distributor and dealer Festival, 이하 HTDF) 2021'을 2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쉐보레(Chevrolet)는 '트레일블레이저 뮤즈(Muse) 프로그램 시즌2' 에 홍보대사로 활동할 고객 50명을 이달 3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8일 쏘카와 신형 제타 카셰어링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