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 중고차 케이카, 소비자 67.5% 첫차로 중고차 선호한다!

최상운 2019-12-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두근두근 내 인생 첫 차'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7.5%가 첫 차로 '중고차'를 선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케이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됐으며 성인남녀 314명이 참여했다.

첫 차로 중고차를 고르는 이유는 '운전 미숙'과 '경제적 부담'이 꼽혔다. 응답자들은 "운전 실력이 미숙해 연수 목적으로 중고차를 사고 싶다", "신차보다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초기 부담금을 줄일 수 있다", '첫 차는 부모님 차를 물려받아서 돈을 아낄 계획이다" 등 중고차를 선호하는 이유를 밝혔다. 반면, 신차를 선택한 32.5%의 응답자는 "고장 없이 오래 타고 싶어서", "사고, 고장 등 중고차 살 때는 고려해야 될게 많아서 어렵다" 등의 이유를 말했다.

다음으로 '첫 차로 사고 싶은 차종'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대중적인 '준중형 세단'이 33.8%로 1위를 차지했다. 응답자들은 "가격, 디자인 등이 무난하고 연비도 적당하다", "세단은 승차감이 좋고 트렁크 크기도 넉넉하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뒤이어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핫한 키워드인 소형 SUV(30.6%)가 2위, 부담 없는 가격과 다양한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경차(24.2%)가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첫 차 구매 시 가장 고려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가격'이 43.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연비와 안전성(18.2%)이 2위, 디자인(10.8%)이 3위를 차지했다. 그 중 '가격'이 중요하다고 답한 고객 중 66%가 중고차 구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차가 가장 필요한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취업'이 56.7%로 응답자 절반 이상의 선택을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결혼'이 16.9%, '출산'이 13.7%로 뒤를 이었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K카는 첫 차로 중고차를 선택하려는 고객의 심리를 적극 파악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중고차 구매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라며 "누구나 안전하게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고객 지향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제공과 모바일 접근성 향상을 위해 공식 홈페이지를 새롭게 개편하여 오픈했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가 세계적 권위의 시상식 '2020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이탈리안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밝힌 신형 슈퍼 스포츠카 모델명을 MC20으로 정했다.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는 '6만km 이상 주행 고객 지원 프로모션' 및 'MVP(Mopar® Vehicle Protection) 엔진오일/필터 교환 유상 쿠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2019년 국내에 출시된 차량의 매물 등록일을 조사한 결과 출시 후 평균 44일 만에 중고차 첫 매물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