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0.5% 증가한 627만대 판매

최상운 2020-01-1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은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627만 8,300대를 판매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지난 한 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전체적으로 축소된 가운데 전년 대비 0.5% 증가한 판매량을 기록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더욱 높아졌다. 지역 별로는 유럽, 남미, 아시아태평양, 그리고 미국 시장이 호조를 보였다. 전기차 판매량도 8만대를 돌파하면서 전년 대비 60% 증가를 기록해 미래를 밝게 했다.

폭스바겐 승용차 브랜드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랄프 브란트슈타터는 "2019년은 폭스바겐 브랜드에게 중요한 한 해였다. 폭스바겐의 핵심 모델인 ID. 3와 8세대 골프가 새롭게 출시됐으며, 꾸준히 높은 수익성을 기록했다"라며 "미래 효율성 증대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 작업 역시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비용 통제와 미래를 위한 투자도 균형을 이루고 있다. 무엇보다 전체 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높은 수준의 성과를 이뤄낸 팀웍이 빛난 한 해였다"라고 평가했다.

영업 담당 이사회 임원인 위르겐 스탁만은 "폭스바겐은 2019년 한 해 동안 전세계에서 상당한 시장 점유율 확대를 이루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을 대폭 강화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영향력, 제품과 서비스의 경쟁력, 그리고 조직의 실행력이 탁월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신뢰와 열정, 헌신을 보여주신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Chevrolet)가 1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쉐보레의 새로운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더 스포티하고 강력한 성능의 신형 718 GTS 4.0을 새롭게 선보이며, 미드 엔진 스포츠카 라인업을 더욱 확장한다고 밝혔다. 신형 718 GTS
페라리 박물관 두 곳의 2019년 관람자 수가 60만 명 이상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달성했다.
글로벌 기술 기업 다이슨은 국내 서비스 센터를 잇따라 개설하며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2019년 내수시장에서 총 8만 6,859대를 판매했다. 그 중 3만 1,810대가 LPG차로 전체 판매량의 36.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준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