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박물관, 지난해 관람자 수 역대 최다 60만 명 돌파

최상운 2020-01-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페라리 박물관 두 곳의 2019년 관람자 수가 60만 명 이상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수치를 달성했다.

이는 2018년보다 12% 증가한 것으로, 모데나의 엔초 페라리 박물관(Museo Enzo Ferrari)이 20만 명 이상,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있는 페라리 박물관(Ferrari Museum)이 40만 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두 박물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방문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두 박물관을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티켓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했는데, 이는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두 개의 박물관 모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실제로, 모데나의 엔초 페라리 박물관은 페라리 창립자 엔초 페라리에 대한 전시와 더불어 우아함과 특별함을 갖춘 페라리 GT 모델과 엔진이 전시 중인 반면, 마라넬로의 페라리 박물관은 브랜드 역사와 페라리 F1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Scuderia Ferrari)' 역사, 페라리 역사에서 중요한 의의를 지닌 레이싱카와 양산차 라인업 등을 중심으로 전시가 진행된다.

한편, 마라넬로 페라리 박물관에서는 '르망 24시와 페라리'라는 테마로 2020년 첫 전시회를 개최했다. 1월 15일부터 시작된 이 전시는 지난 70년간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 경기에서 이룬 페라리의 빛나는 우승의 순간들을 추억한다. 또한, 페라리 레이싱 팀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역사를 기념하는 '90주년(90 Anni)'과 페라리의 독보적인 레이싱 기술이 적용된 스페셜 리미티드 시리즈 페라리를 만나볼 수 있는 '하이퍼카(Hypercars)' 전시도 작년에 이어 관람할 수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서울 마곡에 위치한 중앙연구소의 미디어 월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 인테리어 아키텍쳐(Interior Architecture)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신형 골프 GTE를 골프 GTI, 골프 GTD와 함께 2020년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BMW가 오는 3월 5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중형 세그먼트에서 4종의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하 PHEV)을 공개한다.
기아자동차㈜가 2019년 전국 판매 우수자 10명의 명단을 공개하며,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만 49세)이 2019년 최다 판매 직원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성인남녀 593명을 대상으로 '내 차 팔기'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던 차를 팔기 위해 미리 내 차 견적을 최소 3회 이상 받아 보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