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박물관, '르망 24시와 페라리' 전시 개최

최상운 2020-01-2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페라리 박물관은 '르망 24시와 페라리(Ferrari at 24 Heures du Mans)'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르망 24시와 페라리' 전시는 세계적 권위의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 경기에서 지난 70년간 페라리가 이룬 우승을 테마로 진행된다. 실제 경기에 참가했던 레이싱 카 전시와 더불어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통해 통산 36회 우승에 빛나는 르망에서의 페라리 역사를 보여준다.

전시는 166 MM 바르케타 투어링(Barchetta Touring) 관람으로 시작된다. 이 모델은 1949년 6월 26일, 페라리의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 데뷔전을 우승으로 이끈 166 MM과 관련돼 있다. 미국으로 이주한 밀라노 출신 루이지 치네티(Luigi Chinetti)와 영국 귀족 로드 셀스던(Lord Selsdon)은 배기량이 페라리보다 두 배 이상 더 큰 차량을 타고 출전한 많은 영국·프랑스 드라이버와의 경쟁에서 페라리 166 MM을 평균 시속 132.946km의 기록적인 속도로 주행하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특히, 이 경주에서 루이지 치네티는 23시간 이상 주행하는 기록을 세우며, 페라리의 첫 승리를 더욱 특별하게 장식했다(로드 셀스던, 30분 주행).

다른 모델로는 1964년 대회에서 장 귀셰(Jean Guichet)와 니노 바카레야(Nino Vaccarella) 드라이버가 우승을 차지한 275 P가 전시돼 있다. 이 모델은 당시 함께 주행하던 페라리 330 P두 대를 앞지르고, 평균 시속 195.63km라는 기록적인 속도로 우승을 차지했다. 275 P는 페라리의 전설적인 'P 시리즈' 모델 중 하나로, 이름의 숫자는 단위 배기량(Unit displacement)을, 알파벳 P는 프로토타입(prototype)을 의미한다.

알렉산드로 피에르 구이디(Alessandro Pier Guidi), 제임스 칼라도(James Calado)와 다니엘 세라(Daniel Serra)가 2019년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 GTE-Pro 클래스 우승을 차지한 488 GTE 모델도 만날 수 있다. 페라리는 이 레이스의 승리로 70년 전 166 MM의 첫 우승 이래 27번째 GTE-Pro 클래스 우승을 달성했다. 전시에서는 2019년 우승 당시 페라리 팀과 드라이버가 기록한 메시지가 담긴 '르망에서의 경험(Le Mans Experience)' 영상을 통해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에서의 영광스러운 순간을 함께 체험해볼 수도 있다.

차량 전시와 더불어 관람객은 전시관 내 설치된 시뮬레이터로 르망 서킷에서의 488 GTE 드라이빙 가상 체험에 참여해 자신의 운전 실력도 가늠할 수 있다.

한편, 마라넬로에 있는 페라리 박물관에서는 '90주년 –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모든 것'과 '하이퍼카 – 혁신의 진화' 등 다양한 테마의 전시회가 진행 중이다. 페라리 박물관은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15일 중형 세단 SM6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 THE NEW SM6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는 양사 간 수소 인프라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모터스)이 오는 10월, 기존 서비스센터를 서울 삼성동에서 동대문 지역으로 확장 이전하고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프(Jeep®)가 6.4리터 V-8엔진을 얹은 '랭글러 루비콘 392 콘셉트'를 공개했다.
쌍용자동차가 여름철 국지성 호우와 태풍을 비롯한 수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수해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