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중고차 구매자 10명 중 3명 집에서 구매한다!

최상운 2020-01-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2019년 '내차사기 홈서비스'를 통해 온라인으로 차를 구매한 고객을 분석한 결과, 전체 케이카 이용자의 28.2%가 홈서비스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1분기 25%에서 4분기 30.5%로 연간 5%p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용자 중 54.7%는 모바일 앱으로 구매했으며 모바일 이용자는 전년 대비 7.2%p 증가했다. 홈페이지를 이용한 소비자는 34.9%, 그 외 유선 전화를 이용한 소비자는 10.4%였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SUV 구매 비중이 21%로 전년 대비 3계단 상승한 1위를 차지해 신차 시장에서의 SUV 인기가 중고차 시장에도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형차 18.6% ▲준중형차 18.1% ▲경차 18.0% ▲대형차 13.1% 순이었다. 과거에는 차량을 직접 보지 않고 구매하는 홈서비스 특성상 비교적 부담이 적은 경ž소형차 위주의 거래가 활발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서비스 신뢰도 상승으로 인해 가격대가 높은 차량까지 구매가 확대된 것으로 분석된다.

모델별로는 쉐보레 스파크가 1위였으며 그랜저HG, 더 넥스트 스파크, 올 뉴 모닝, 레이가 뒤를 이었다. 특히 그랜저 HG는 전년도 대비 내차사기 홉서비스를 통한 판매가 38%나 증가했다.

소비자 성별에 따른 인기 모델을 살펴보면 내차사기 홈서비스를 이용한 남성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택한 모델도 2년 연속 그랜저 HG가 1위를 기록했다. 눈에 띄는 점은 2018년 베스트 셀링 TOP5 내 그랜저 HG를 제외하고 스파크, 올 뉴 모닝 등 모두 경·소형차가 이름을 올린 것과 달리 2019년에는 LF 쏘나타, 아반떼 AD 등 세단 모델들이 순위권 내 진입했다. 내차사기 홈서비스가 지난 5년간 꾸준히 고도화되고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소비자들이 구매하는 중고차 모델과 차종도 다양해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성 소비자의 경우 2년 연속 스파크, 모닝, 레이 등의 경·소형차를 가장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고가의 비대면 서비스는 고객과의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직영의 장점을 살려 홈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곧 온라인 결제 시스템까지 지원해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높여 중고차 이커머스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제공과 모바일 접근성 향상을 위해 공식 홈페이지를 새롭게 개편하여 오픈했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가 세계적 권위의 시상식 '2020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이탈리안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마세라티가 밝힌 신형 슈퍼 스포츠카 모델명을 MC20으로 정했다.
FCA코리아(사장 파블로 로쏘)는 '6만km 이상 주행 고객 지원 프로모션' 및 'MVP(Mopar® Vehicle Protection) 엔진오일/필터 교환 유상 쿠폰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에서 2019년 국내에 출시된 차량의 매물 등록일을 조사한 결과 출시 후 평균 44일 만에 중고차 첫 매물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