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중국형 베르나' 최초 공개

최민 2010-04-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BEIJING, China (AVING Special Report on 'Auto China 2010') -- <Visual News> 현대자동차는 23일(현지시각) 중국 베이징의 신국제전람중심에서 열린 '2010 베이징모터쇼'에서 중국형 '베르나(프로젝트명: RC)'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차량은 새로운 중국시장용 소형 모델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소형차 시장 공략을 위해 개발됐다. 경제성을 높인 연비팩 모델의 경우 17.5 km/ℓ의 연비로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성능을 확보했다.

1.4 및 1.6 감마 엔진을 적용한 중국형 베르나는 1.4 모델의 경우 최대출력 78.7kW(107ps), 최대토크 135N.m(13.8kg.m), 1.6 모델의 경우 최대출력 90.4kW(123ps), 최대토크 155N.m(15.8kg.m)의 힘을 발휘한다.

뿐만 아니라 충돌 성능도 향상돼 중국 NCAP의 별 5개 수준 안전성을 획득, 동급 최강의 안전성을 겸비했으며, 오는 7월 베이징현대 1공장에서 양산돼 하반기 중 현지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