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성산업, 신생아 맞춤형 '비원' 카시트 국내공급

신두영 2010-04-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SEOUL, Korea (AVING) -- <Visual News> 프랑스 유아 안전용품 기업 팀텍스의 페라리 및 나니아 카시트를 국내에 소개하고 있는 계성산업(대표 이의환, www.teamtex.co.kr)이 신생아를 위한 맞춤형 카시트 '비-원(Be-one) 인펀트 카시트'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설명: 프랑스 팀텍스의 페라리 비-원 인펀트 카시트)

페라리와 나니아는 유럽에서 품질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제품으로 단계별로 사용하는 맞춤형 카시트다. 비원 인펀트 카시트는 1단계인 신생아용(2~13kg이하)으로 캐리어 및 흔들의자, 야외용 의자 등으로 활용 가능한 일석 사조 제품이다.

또한 카시트의 각도가 아기가 엄마의 배 속에 있을 때와 같아 아이에게 편안함을 선사한다. 신생아를 위한 이중 이너쿠션을 적용했으며 측면보호 쿠션을 깊고 높게 디자인해 안전성을 높였다. 성장이 빠른 신생아를 감안해 어깨끈을 3단계로 구성해 사용 연령대를 높였으며, 3점식 안전벨트를 장착했다.

한편, 계성산업은 고가의 카시트를 쉽게 구입하기 힘든 산모 및 출산 부모들을 위해 신생아 카시트를 대여해 주는 사업을 201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고가의 신생아용 카시트를 저렴한 가격에 대여함으로써 카시트 장착률을 높이고 유아의 안전을 확보하도록 하자는 취지에 시작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 외에도 최근에는 여러 유아관련 단체들이 주최하는 산모를 위한 육아교실에 협찬을 통해 올바른 카시트 장착 및 사용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계성산업의 유정찬 전무는 "유아용 카시트의 대중화에 앞장서며, 카시트 대여와 산모 교실과 같은 사회사업에 열정적으로 참여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앞으로 몇 년 안에 우리나라의 유아 카시트 장착률이 선진국 수준으로 높아지도록 노력할 것이며, 계성산업이 주도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설명: 팀텍스의 나니아 비-원 인펀트 카시트)

(사진설명: 팀텍스의 나니아 비-원 인펀트 카시트)

(사진설명: 비원 카시트 차양막)

(사진설명: 3점식 안전벨트를 적용한 비-원 카시트)

(사진설명: 측면에 부착된 손잡이 각도 조절을 통해 캐리어 및 흔들의자, 야외용 의자 등으로 활용 가능하다)

(사진설명: 측면에 부착된 손잡이 각도 조절을 통해 야외용 의자로 사용할 수 있다)

(사진설명: 아기의 성장에 따라 3단계로 높이 조절이 가능한 안전벨트)

Global News Network 'AVING'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