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새로운 EV 콘셉트카 '프로페시' 티저 이미지 공개!

최상운 2020-02-1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미래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아낸 새로운 EV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의 티저 이미지를 14일 공개했다.

이번 EV 콘셉트카는 현대차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한층 더 확장한 의미의 콘셉트카로 다음달 개막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이하 제네바 모터쇼,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새로운 EV 콘셉트카는 공기역학적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앞쪽에서 뒤쪽까지 풍부하게 흐르는 듯한 우아한 곡선의 실루엣이 특징으로, 통합 스포일러와 픽셀 램프 후미등으로 강조된 후면부는 마치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매끈하게 빠진 항공기의 후미(後尾)처럼 속도감을 자아낸다.

차명 '프로페시'는 현대차 EV 라인업의 디자인 아이콘으로 미래 현대자동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명명되었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이번에 선보일 '프로페시' 콘셉트카는 유행을 따르지 않고, 세월을 초월하는 아름다움을 강조했다"라며 "이번 콘셉트카의 독특한 디자인은 현대차 디자인의 지평을 한층 더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의 상세 제원은 다음달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Geneva Palexpo)'에서 열리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기아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에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와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엑씨
한독상공회의소와 '아우스빌둥(Ausbildung)' 참여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이 2020년 채용모집부터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을 확대하기로 발표했다.
쌍용차가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하는 커넥티드카 시스템의 브랜드 네임을 인포콘(Infoconn)으로 확정했다. 본격적인 서비스 론칭에 앞서 공동개발을 진행해 온 파트너사들과 출시 기념식을 진행했다.
미쉐린코리아(사장 이주행)는 오프로드 및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기는 SUV 및 픽업트럭 고객을 위한 비에프굿리치의 오프로드 전용 타이어 '비에프굿리치 올 터레인 T/A® KO2'와 '비에프굿리치 머드 터레인 T/A®
현대차는 30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수소연료전지 ▲배터리 ▲차량 기본성능 등 연구개발본부 내 다양한 분야의 신입 및 경력사원 상시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