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창원공장, 완성차 누적 생산 5백만 대 돌파… 1991년 부터 제품 생산!

최상운 2020-02-18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지난 17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완성차 누적 생산 5백만 대를 돌파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지난 1991년부터 경차 생산을 시작한 이래, 30년 넘게 경차 전문 생산 공장으로서 역할을 다해오고 있다. 창원공장에서는 현재 국내 대표 경승용차인 쉐보레 스파크와 국내 유일 경상용차인 다마스 및 라보가 생산되고 있다. 창원공장은 친환경 및 경제성으로 인정받는 경차의 꾸준한 인기 속에 2009년 300만대, 2014년 400만대 누적 생산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 1월부로 총 5백만 대 생산을 돌파했다.

특히, 쉐보레 스파크는 미국 시장조사 기관인 JD 파워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차량내구성평가(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미국 내 경차 부문 1위를 기록하며 국산 경차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스파크는 미국 시장에 수출되는 유일한 국산 경차로 창원공장에서 전량 생산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제품 생산 역량을 해외 시장에 널리 알리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 이동우 생산부문 부사장, 김선홍 창원공장 본부장 등 임직원 300여 명을 비롯,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 회장 및 부품 협력사 대표와 쉐보레 판매 대리점 대표 등이 참석해 무결점 품질의 제품을 지속 생산할 것을 함께 결의했다.

카젬 사장은 "창원공장 완성차 누적 생산 5백만 대 돌파는 회사와 직원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있어 중요한 이정표이다"라며, "창원공장은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도장공장 신축 등 진전을 이루고 있으며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과 함께 계속해서 팀의 역량을 입증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창원공장 대표 생산 제품인 경차 쉐보레 스파크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경차 이상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안전성, 탁월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내수시장은 물론 해외에서 진면목을 발휘해 온 제품으로, 한국지엠의 주력 판매 차종이다.

한편, 창원공장은 현재 생산중인 제품 외에 미래 계획의 일환으로 GM의 차세대 글로벌 제품 생산을 배정받고, 개발과 생산을 위한 대규모 투자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설비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대규모 설비 투자 일환으로 창원공장에 신축될 도장공장은 6만7천 제곱미터 면적 규모의 3층 높이로 지어지며, 시간당 60대의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고, 주요 공정의 전자동화와 환경 친화적인 설비구축 등 최상의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캐딜락은 도심형 럭셔리 SUV XT5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1일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4월 30일까지 4주간 전국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BMW와 MINI 무상 점검 캠페인을 진행한다.
쌍용자동차는 내외관 화이트컬러와 고급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해 품격을 높인 G4 렉스턴 화이트 에디션을 선보였다고 1일 밝혔다. 또, '미스터트롯' 임영웅이 첫 오너드라이버가 되었으며, G4 렉스턴의 화이트 에디션 출
현대·기아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에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VEX)'와 기아차 유럽 전략형 모델 '엑씨
한독상공회의소와 '아우스빌둥(Ausbildung)' 참여 독일 자동차 브랜드들이 2020년 채용모집부터 자동차 정비 분야의 아우스빌둥에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을 확대하기로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