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립청소년활동진흥센터 "서울시 청소년, 개학 연기로 '성적·학습부진' 걱정"

이은실 2020-04-0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서울지역 청소년들이 개학 연기로 성적, 학습부진을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 이후 주로 하고 있는 활동은 자기 학습, TV 시청, 학원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특별시립청소년활동진흥센터는 3월 25일부터 일주일간 코로나19 관련 서울지역 청소년 실태 파악 및 개학 연기 장기화에 따른 청소년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코로나19 관련 서울지역 청소년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의 94.1%는 외출 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63%는 수시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청소년의 60%가 휴대전화 소독을 한다고 응답했으며, 하루에 3번 이상 소독하는 청소년은 13.2%에 달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외출 횟수는 '1주에 2~4번'이 40%로 가장 많았으며, '1주에 5~7번', '1주에 1번', '2주에 1번', '하루에 2번 이상' 순으로 나타났다.

공적마스크를 구입할 때 사용한 신분증은 주민등록등본(22.1%), 학생증(13.2%), 여권(13.2%), 청소년증(8.5%) 순으로 나타났다. 구입한 적이 없는 청소년은 43%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에 대해 만족 이상은 32%, 불만족 이상은 39%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에 만족하는 이유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서, 안전을 보장받아서'가 가장 많았으며, 불만족하는 이유로는 '학사일정(시험, 방학) 조정, 집에 있기 답답해서'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나면 이용하고 싶은 곳은 영화관(72.1%)이 제일 많았으며, 노래방(67.6%), 청소년시설(46%), PC방(28.7%)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종식 이후 청소년시설에서 하고 싶은 활동은 동아리 활동(39.3%), 체험 활동(27.9%), 청소년 공간 이용(18%), 교류 활동(14.8%)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지역 내에는 60여개의 청소년 시설(청소년수련관(센터), 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특화시설)이 다양한 청소년 활동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서울특별시립청소년활동진흥센터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서울특별시립청소년활동진흥센터는 매주 'YOUTH WEEK' 청소년활동 정보제공 서비스를 통해 청소년 관련 뉴스와 조사 결과를 배포할 예정이다. 'YOUTH WEEK' 청소년활동 정보제공 서비스는 홈페이지에서 메일링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캐논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대표이사 최세환)은 작고 가벼운 휴대용 프린터 'TR150' 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뷰티 이미용 가전 브랜드 플라이코(FLYCO)에서는 건습식 남성용 전기면도기 'FS375KR' 제품 구매 고객에게 행운의 럭키박스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금) 밝혔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습관을 전하는 생활뷰티 전문 브랜드 '습관상점'에서 '습관상점 프리미엄 훈제연어 슬라이스' (이하 '습관상점 훈제연어')를 출시했다.
케이필트로에서 개발한 습식 필터 제연기 디스모거를 사용 중인 '훈스커피랩'.
지난 27일, 본격적인 초중고 등교 개학이 시작된 이후 코로나19 사태 이전과는 다른 학교 풍경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