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중고차 케이카, 세컨드카로 '패밀리 밴' 구매 원한다!

최상운 2020-04-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세컨드카'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0%는 세컨드카 구매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소비자들의 세컨드카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으며, 성인남녀 474명이 참여했다.

먼저 '올해 세컨드카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가' 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0%가 '그렇다' 라고 답해 세컨드카에 대한 잠재적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컨드카로 구매하고 싶은 차종으로는 응답자의 절반이 '패밀리 밴(50%)'을 선택했다. 응답자들은 "아이가 생겨 큰 차가 필요하다", "주말 나들이를 위해서"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이어서 자녀 픽업, 장보기 등을 목적으로 한 '경·소형차'가 30.4%로 2위에 올랐다. 경·소형차를 선택한 경우 "아이 등하교를 위해", "마트 장보러 갈 때 타려고", "시내 출퇴근 용도", "연비 좋고 운전이 편한 경차가 필요해서" 등의 답변이 주를 이뤘다.

이밖에 드라이빙을 즐기기 위한 '스포츠카(8.9%)'가 3위,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픽업트럭(7.6%)이 뒤를 이었다. 차종별 최다 희망 모델로는 각각 '기아 카니발', '기아 모닝', '포르쉐911', '쉐보레 콜로라도'가 꼽혔다.

세컨드카 구매 예산을 묻는 질문에는 23.7%가 2~3천만 원 이내가 가장 적정한 가격이라고 답했다. 이어 1~2천만 원이 22.6%로 2위, 3천만 원 이상은 22.4%로 3위에 올랐다. 전반적으로 신차보다 낮은 가격대의 중고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케이카에서 판매하는 대표 패밀리 밴 올 뉴 카니발 9인승의 경우 1천만 원 후반부터 3천만 원 초반까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정인국 K카 대표는 "가족 구성원이 늘어나거나 여성 운전자가 증가하는 등 세컨드카 수요가 점차 늘고 있는 추세"라며 "합리적 가격의 실용적인 차량을 선호하는 만큼 중고차 시장에서의 세컨드카 수요 역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쉐보레(Chevrolet)는 카카오와 함께 간편하고 안전하게 트래버스를 경험할 수 있는 '트래버스 카카오 시승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관계당국의 리콜 승인을 획득함에 따라, 오는 6월 1일부터 선제적 조치의 일환으로 아우디 A6 45 TFSI 차종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가족들과 함께 타고 싶은 패밀리카'를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산차는 현대 팰리세이드, 수입차는 BMW X6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슈피겐코리아(192440, 대표 김대영)는 29일 첫 백화점 매장인 '슈피겐 롯데백화점 영등포 직영점'을 새롭게 오픈한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레고 그룹(LEGO)과 제휴해 하이브리드 슈퍼카 "시안 FKP 37(Sián FKP 37)"을 1:8 스케일의 레고 모델로 구현한 "레고® 테크닉 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