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모터카, 최대 450시간 작업시간 소요된 '컬리넌 레플리카' 공개

최상운 2020-05-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루한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럭셔리 미니 오브젝트를 제공하기 위해 제작한 컬리넌의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 창업자 헨리 로이스 경(Sir Henry Royce)은 "작은 요소가 완벽을 만들지만, 완벽은 결코 작은 것이 아니다"라는 격언을 남긴 바 있다. 롤스로이스는 이 철학에 따라 세계 최고급 SUV 컬리넌(Cullinan)'의 디테일을 완벽하게 구현한 미니어처 모델 '컬리넌 레플리카(Cullinan Replica)''를 완성해 냈다.

컬리넌 레플리카는 실제 컬리넌을 8분의 1 비율로 축소한 모델로 컬리넌의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재현된 것이 특징이다. 고객의 요구 사항에 따라 완벽한 모형차 제작을 위해 1,000개 이상의 부품을 수작업으로 조립했으며, 작업시간은 최대 450시간 소요됐다. 이는 실제 컬리넌을 만드는 데 드는 시간의 절반 이상이다.

고객은 롤스로이스 차량과 동일하게 4만가지 이상의 컬러 또는 자신만의 비스포크 색상을 만들어 레플리카에 입힐 수 있다. 컬러가 정해지면 브랜드의 엄격한 기준에 맞춰 수작업으로 페인트칠과 광택 작업을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실제 차량과 마찬가지로 얇은 붓을 사용해 코치라인도 새길 수 있다. 또한, 리모컨을 이용해 헤드라이트나 리어 라이트 등 외부 조명도 조종할 수 있으며, 보닛을 열면 롤스로이스의 상징적인 6.75L 트윈 터보 V12 엔진이 실제 차량과 똑같은 모습으로 자리잡고 있다.

컬리넌의 실내를 만드는 데 쓰인 소재, 기술 및 노력은 레플리카 내부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있다. 코치 도어를 열면 반짝이는 도어 플레이트부터 헤드레스트 자수, 목재 마감, 시트 파이핑, 바느질에 이르기까지 실제 컬리넌을 섬세하게 담아낸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아울러 레플리카를 보관할 수 있는 1미터 높이의 디스플레이 케이스는 고광택 블랙 컬러의 지지대 덕분에 어떤 각도에서도 컬리넌 레플리카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컬리넌 레플리카는 '어디서나 수월하게(Effortless, Everywhere)'를 추구하는 컬리넌의 모토에 맞춰 '크기에 구애받지 않는 완벽함'을 구현해 낸 작품"이라며 "롤스로이스는 작은 요소와 세밀한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에서 완벽함을 추구하고 이를 실제로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는 누적 참관객 약 1만 2천여 명이 방문,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수소산업의 우수 기술·제품을 알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올해 상반기 케이카에서 거래된 중고차를 분석한 결과, 상반기 중고차 시장 키워드로 'H.O.M.E'를 선정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자동차 전문지에서 '매우 뛰어난 차'로 호평받았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AV인 뉴 X5 xDrive45e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오는 7월 15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올해 첫 '뉴 3시리즈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데이(#THE3DAY)'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