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지털 언박싱 통해 공개할 '더 뉴 싼타페' 내·외관 공개!

최상운 2020-06-0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현대자동차가 3일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내∙외장 디자인 공개에 이어 이달 중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디지털 언박싱'을 통해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할 계획이다.

더 뉴 싼타페는 혁신적인 디자인 변화로 기존 싼타페의 세련된 이미지를 이어받으면서 더 고급스럽고 무게감 있는 중형 SUV로 탈바꿈했다.

전면부는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일체형의 그릴과 헤드램프가 특징이다. 위아래로 나뉘어진 분리형 헤드램프가 그릴과 조화를 이루고 수평의 넓은 그릴과 대비되는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이 강인한 인상을 구현한다.

그릴 하단에는 넓은 에어 인테이크 그릴과 클램프(조임틀) 모양의 범퍼가 차를 받치는 느낌으로 안정감을 더한다.

측면부는 전면에서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기존 싼타페의 날렵한 사이드캐릭터 라인을 유지하면서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늘어난 전장과 새롭게 바뀐 20인치 휠이 한층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더 뉴 싼타페의 내장은 고급감과 직관성을 높인 사용자 중심의 구조로 디자인됐다.

높아진 센터 콘솔은 문에서부터 크래시 패드까지 하나로 이어지며 운전자를 감싸는 듯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하단에는 추가적인 수납 공간을 제공해 실용성을 더한다.

새롭게 적용된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와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버튼식 전자 변속기(SBW)는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이날 내∙외장 이미지와 더불어 사전 광고를 공개할 계획이다.

새로운 광고는 '밀레니얼 패밀리'의 실생활 속 가족에 대한 사랑을 주제로 패밀리 SUV로서 더 뉴 싼타페의 모습을 담았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의 혁신적인 디자인 변화는 가치 있는 경험과 시간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삶의 한 부분이 될 것"이라며 "전작보다 한층 위풍당당해진 디자인이 고객들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요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3년 6개월 동안 2,300억 원의 투자비를 쏟아부은 르노삼성의 부분 변경 모델 '더 뉴 SM6'의 초반 성적이 저조하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잔여 일정이 확정됐다. 10월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5, 6라운드 레이스를 진행한 뒤, 11월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최종 7, 8라운드를
기흥인터내셔널(대표: 이태흥)이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쉐보레(Chevrolet)는 정통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 모델이 국토교통부 주관 2020 신차안전도 평가(KNCAP, 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에서 최고 등급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가 슈퍼 SUV, 우루스(Urus)의 새로운 색상 및 디자인 트림인 '우루스 그라파이트 캡슐(Urus Graphite Capsule)'을 선보였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