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 창문형 에어컨, 출시 25일 만에 1만 대 돌파!

최상운 2020-06-1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캐리어에어컨의 '창문형 에어컨' 판매량이 출시 이후 업계 최단기간에 1만 대를 넘어섰다. 이는 캐리어에어컨이 지난 5월 중순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한 지 25일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실제로 캐리어에어컨은 지난 5월 첫 창문형 에어컨인 '캐리어 창문형 에어컨' 출시에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캐리어에어컨은 6월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실현한 '캐리어 에코 인버터 창문형 에어컨'을 추가로 선보였다.

6월에 새롭게 선보인 '캐리어 에코 인버터 창문형 에어컨'은 실내 온도에 따른 냉방 용량을 자동으로 조절,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를 차단해 소비자의 전기료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 그러면서도 업계 창문형 에어컨 중 최대용량인 22㎡로 약 7평형의 방까지 냉방이 가능하다.

또 열교환기가 습기를 제거해 악취 및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는 '셀프 클리닝' 기능이 적용돼 보다 쾌적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게다가 리모컨 센서로 실내 온도가 파악되는 '팔로우미(Follow Me)' 기술이 적용돼 더 정확한 냉방 설정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 조용 운전 모드 ▲ 8단계 바람세기 ▲ 와이드 바람 날개 등이 적용되어 업계 최고 수준의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캐리어 에코 인버터 창문형 에어컨'은 '냉방' '제습', '송풍' 등 모든 기능을 적용한 올인원(All In One) 제품이다. 총 8단계 바람세기로 구성되어 있어 강력한 냉방은 물론, 원하는 바람세기를 선택해 더욱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눅눅한 공기를 쾌적하게 해주는 '제습', 곰팡이 걱정을 덜어주는 '송풍' 기능으로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최적화된 에어 케어 솔루션을 제공받게 된다.

또 좌우로 퍼지는 와이드 바람 날개가 부착되어 있어 설치 방향에 관계없이 시원한 공기를 더욱 멀리까지 전달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약 7평형의 넓은 방에서도 사용 할 수 있다.

'캐리어 에코 인버터 창문형 에어컨'은 설치와 운반이 간편한 것도 큰 장점이다. 창문만 있으면 설치 기사의 도움 없이도 아이방, 옷방, 공부방 등 에어컨이 필요한 장소 어느 곳이나 소비자가 직접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탈부착이 가능한 분리형 에어필터를 적용해 물 세척이 용이하며 위생적이다.

게다가 '24시간 타이머 기능'이 있어 자동 켜짐과 꺼짐, 예약 설정이 가능해 외출 시에도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 '히든 디스플레이 모드(Hidden Display Mode)'로 버튼 조명을 어둡게 조절할 수도 있다.

'캐리어 에코 인버터 창문형 에어컨'은 집안 어느 장소에나 조화롭게 설치할 수 있도록 모던한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됐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최근 1~2인의 소형 가구가 늘면서 누구나 손쉽게 설치 가능하고, 가격대도 합리적인 창문형 에어컨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며 "올 여름 폭염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창문형 에어컨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이 소형 SUV XM3의 유럽 수출을 확정하며 내수 판매 부진에 대한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현대자동차(주)는 UNDP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솔루션 창출 및 현실화에 대한 업무 협약(Agreement for stirring ideation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impl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12월 18일까지 전국 35개 폭스바겐 서비스센터에서 '정시 출고 사고 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CJ대한통운 e슈퍼레이스 시리즈를 주최하는 ㈜슈퍼레이스는 지난 22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e스포츠 명예의 전당에서 한국e스포츠협회(KeSPA)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토요타코리아는 '2021년형 RAV4'를 23일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