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기의 기업성장전략 A부터Z] 다섯 번째 - 정부 산하 지원기관의 구조 이해하기(3) - 산업통상자원부/특허청

이은실 2020-06-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발명으로보는 대한민국의 100년(발명의날

이번 시간에는 대한민국 산업의 진흥을 지원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지식재산권의 컨트롤 타워인 특허청에 대해 살펴보자.

우선 산업통상자원부 R&D 지원기관인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를 살펴보자.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자동차, 반도체, 연료전지, 바이오등 전산업을 망라하여 지원하고 있으며 과제당 지원금액이 수십억으로 과제 규모가 큰것이 특징이다. 다만, 동 과제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사전 기획과제에 참여하여 과제 테마 발굴에 힘써야 한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은 산업기술분야 원천, 핵심기술을 지원하므로 연구개발 역량이 중요하다. 연구개발단계 초기 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또는 창업진흥원과제를 통해 역량을 강화한 이후에 진행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다음은 산업기술진흥의 총 본산인 산업기술진흥원(KIAT)에 대해 알아보자. 산업기술진흥원(KIAT)은 기초, 원천기술보다는 응용기술과 사업화에 중점을 두고 지원한다. 또한 지역 연구개발과제를 총괄하는 기관이기도 하다.

산업통상자원부 기업지원기관

중소기업은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는 산업기술진흥원(KIAT)의 세부 과제에 관심을 가지고 챙겨보아야 할 것이다. 다음으로 에너지기술평가원을 살펴보자. 에너지기술평가원은 원자력, 신재생에너지, 정부-공기업 에너지협력사업등이 있다. 에너지기술평가원과제도 대형 과제 중심으로 사전 기획단계가 중요하므로 과제 기획을 위한 도출과정이 중요하다.

다음으로 산업단지공단의 클러스터사업을 살펴보자. 산업단지공단의 클러스터사업은 산업단지공단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생산기술사업화과제, 이전기술사업화과제, 지식재산권 출원지원사업등이 있다. 클러스터사업은 미니클러스터 회원사만 지원이 가능하므로 산업단지공단내 입주기업은 산업단지공단 클러스터사업에 노크를 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허청 기업지원기관

다음으로 대한민국 지식재산의 컨트롤 타워인 특허청 산하기관에 대해 살펴보자. 지식재산권은 창출, 보호, 활용으로 나눌수 있다. 지식재산권 창출은 한국특허정보원과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대표적이다. 한국특허정보원은 지식재산권 선행기술조사등 특허출원시 선행기술조사 전문기관으로 이해하면 된다. 한국특허정보원은 특허검색시 자주 활용하는 키프리스운영기관이기도 하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특허의 전략적 출원, 특허 포트폴리오구축, 강한 특허권 확보등을 위한 IP-R&D사업이 대표적이다.

다음으로 한국발명진흥회(KIPA)에 대해 살펴보자. 한국발명진흥회 특허의 창출과 활용에 있어 중요한 기관이라 이해하자. 우선 특허의 창출 부문은 지역지식재산센터(RIPC)에서 지원한다. 기업단계별로 IP디딤돌-IP나래-글로벌IP스타기업의 순으로 지식재산 지원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지식재산경영인증을 받으면 다양한 사업에서 가점을 획득할 수 있다.

다음으로 지식재산의 활용분야를 살펴보자. 지식재산가치평가, 지식재산이전, 우수발명품우선구매추천, 제품혁신컨설팅, SMART평가시스템등의 다양한 사업을 영위한다. 지식재산의 보호분야는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이 관장한다. 특허권 분쟁등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이해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지식재산의 정책연구기관으로 지식재산연구원이 있다.

지금까지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의 사업을 살펴보았다. 기업을 운영하면서 성장단계별로 다양한 지원사업이 있으며 기업은 이를 활용하여 성장을 극대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또한 기업은 성장함에 따라 지식재산권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지식재산은 기업 가치 제고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특허청 산하기관의 다양한 지원사업을 활용하여 지식재산권으로 무장하여 항해를 준비하는 지혜도 필요한 것이다.

참고 : 박수기 칼럼니스트
박수기 칼럼니스트는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과 KT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였으며, 한국발명진흥회에서 특허거래전문관으로 기술기반 기업성장전략을 10여년간 경험을 쌓아 왔다. 한국발명진흥회에서의 10여년간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하여 기술기반 성장전략컨설팅 분야에서 중소기업과 호흡을 같이하며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융합기반정보통신기술》, 《창업과 지식재산》, 《기(企業)사부일체》 등을 출간하였고, 현재 (주)기술전략센터에서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이메일 midas0104@gmail.com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중소기업은 기업을 영위하는한 자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중소기업대표는 자금조달의 고민으로부터 탈출하고 싶지만, 기업을 운영하는 동안 마치 숙명과 같이 받아들여야 한다.
정부지원자금은 보조금, 출연자금, 융자자금(보증) 그리고 투자자금으로 구분한다.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대표는 이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CES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1월 예정대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CES 2021은 크게 3가지 관점에서 기존과는 다른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당근마켓은 '당신 근처의 마켓'의 줄임말로 이웃끼리 직거래하는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김용현·김재현 공동대표가 카카오 재직시절 사내 거래게시판의 경험을 토대로 탄생했다.
대한민국 중소기업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 기관이 중소벤처기업부이다. 따라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은 창업지원기관, 정책금융지원기관, R&D지원기관등 다양한 형태의 기업지원기관이 포진해 있다. 중소기업의 성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