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기의 기업성장전략 A부터Z] 세 번째 - 정부 산하 지원기관의 구조(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은실 2020-06-2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산하기관

지난 칼럼에서 정부기관의 구조에 대해 알아보았다. 기업의 입장에서는 기업성장에 직접적 인 도움을 주는 지원기관의 성격을 이해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경영전략을 창출해야 한다. 이는 기업의 성장을 위한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우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에 대해 알아보자. 과학기술정보톷신부 산하기관은 크게 1차관 산하기관과 2차관 산하기관으로 구분할 수 있다. 1차관 산하기관중 대한민국 대표 공공기관이 연구재단이다. 연구재단은 2020년 기준 예산이 6조원을 상회하는 대한민국 최대 공공기관이라 할 수 있다. 연구재단은 과기정통부와 교육부 예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연구재단의 기능이 기초, 원천기술을 지원하는 기관의 성격으로 인해 기업과 직접적인 연계성은 떨어진다. 즉, 대학교와 출연연의 연구기능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이해하자. 다음으로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COMPA)은 기초, 원천기술의 연구결과물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기관이므로 기술사업화의 주체인 기업과 연계성이 높은 기관이다. 따라서 대학교와 출연연의 기초, 원천기술을 사업화를 희망하는 기업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에 노크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은 기술이전 및 기술사업화와 관련된 기관이 다수 포진되어 있다. 즉,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지주회사(한국과학기술지주, 에트리홀딩스, 미래과학기술지주등)등이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대덕연구재단에 특구본부가 있으며 부산, 대구, 광구, 전북등 전국에 걸쳐 특구가 분포하고 있어 기업은 해당지역의 특구재단에 노크를 하면 된다. 특구진흥재단은 기술이전을 통한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기관으로 다음과 같은 역할을 한다.

특구지역의 출연연 또는 대학등 공공 연구기관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경우 기술사업화를 위한 이전기술의 R&D지원, 이전받은 기업의 투자를 위한 투자펀드 운용, 연구소기업설립지원등의 업무를 수행하므로 기술이전 기업은 관련 사업을 챙기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지주회사(한국과학기술지주, 에틀리홀딩스, 미래과학기술지주)는 출연연, 대학교등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은 경우 투자 및 연구소기업 설립을 지원하므로 지주회사도 기술사업화에 있어 중요한 기관이다. 다음으로 2차관 산하기관을 살펴보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산하기관

2차관 산하기관중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는 정보통신분야의 연구개발 지원기관이라 이해하면 된다. 정보통신분야의 기초, 원천기술의 개발과 이에 대한 사업화를 지원하는 기관이다. 따라서 정보통신관련 기업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에 관심을 두고 관련 사업을 챙기면 기업성장을 배가 시킬 수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는 기초, 원천 연구보다는 실증, 실용화 연구를 지원하는 기관으로 주로 4차산업혁명 기술분야의 소프트웨어 분야를 집중지원하는 기관으로 이해하자. 최근 빅데이터의 산업분야가 성장함에 따라 신설된 기관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데이터바우처지원, 데이터산업지원, 데이터인증등 빅데이터 관련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따라서 빅데이터, AI(인공지능)관련 기업은 관심있게 챙겨야 할 기관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총 본산이다. 따라서 대한민국 과학기술 정책을 반영한 부처가 중소기업벤처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다. 기업과 직접적인 연계성이 있는 두 개의 부처는 다음시간에 살펴볼 것이다. 이러한 정부부처 산하기관의 역할의 이해는 중소기업의 성장전략에 있어 없어서는 안될 수단이 되는 것이다.

참고 : 박수기 칼럼니스트
박수기 칼럼니스트는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과 KT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하였으며, 한국발명진흥회에서 특허거래전문관으로 기술기반 기업성장전략을 10여년간 경험을 쌓아 왔다. 한국발명진흥회에서의 10여년간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창업하여 기술기반 성장전략컨설팅 분야에서 중소기업과 호흡을 같이하며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융합기반정보통신기술》, 《창업과 지식재산》, 《기(企業)사부일체》 등을 출간하였고, 현재 (주)기술전략센터에서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이메일 midas0104@gmail.com

Global News Network 'AVING'

 

포커스 기사

"중소기업은 기업을 영위하는한 자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중소기업대표는 자금조달의 고민으로부터 탈출하고 싶지만, 기업을 운영하는 동안 마치 숙명과 같이 받아들여야 한다.
정부지원자금은 보조금, 출연자금, 융자자금(보증) 그리고 투자자금으로 구분한다.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대표는 이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CES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1월 예정대로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CES 2021은 크게 3가지 관점에서 기존과는 다른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당근마켓은 '당신 근처의 마켓'의 줄임말로 이웃끼리 직거래하는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김용현·김재현 공동대표가 카카오 재직시절 사내 거래게시판의 경험을 토대로 탄생했다.
이번 시간에는 대한민국 산업의 진흥을 지원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지식재산권의 컨트롤 타워인 특허청에 대해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