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킨, '플러그 앤 플레이' 홈 엔터테인먼트 솔루션 3종 출시

최상운 2020-06-3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벨킨은 'Have a nice stay with Belkin and Linksys' 캠페인 공개와 함께 '플러그 앤 플레이' USB-C 솔루션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벨킨은 먼저, 작업하는 동안 충전을 동시에 지원하는 '플러그 앤 플레이' USB-C 솔루션 3종을 출시했다. USB-C®-VGA + 충전 어댑터와 USB-C®-HDMI® + 충전 어댑터는 비디오 디스플레이용 VGA 포트와 HDMI 포트를 통해 각각 1920x1200(1080p)의 고화질 해상도, 최대 4K x 2K(3840x2160)의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를 감상할 수 있는 제품이다.

또한 USB-C®-이더넷 + 충전 어댑터는 빠른 인터넷 연결에 편리하게 액세스할 수 있는 기가비트 이더넷 포트를 제공해 무선 연결이 일관되지 않는 곳에서도 대용량 파일을 안정적으로 전송한다. 세 가지 제품 모두 최대 60W의 패스쓰루 PD(Power Delivery)가 지원되는 전원 공급용 USB-C 포트가 있고 휴대가 간편해, 집 안 어디에서든지 간에 흐름 끊길 걱정 없이 홈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벨킨은 "Have a nice stay with Belkin and Linksys" 캠페인을 진행하며 집에서 홈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데 도움을 주는 다양한 프리미엄 액세서리 솔루션을 공개했다. 벨킨 30W 부스트차지 듀얼 고속 충전기는 USB PD 기능이 적용된 18W USB-C 포트가 탑재되어 있어 방전된 상태의 iPhone을 50% 수준까지 30분 만에 충전 가능하고, 다른 12W USB-A 포트로도 충전할 수 있어 배터리 걱정 없이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제품이다. 집에서도 대용량의 편집 작업을 처리할 수 있는 썬더볼트3 독 프로도 추천한다. 170W 출력 및 Mac 및 Windows과 호환, 최대 듀얼 4K를 지원하는 여러 포트를 갖고 있으며, 2M 썬더볼트3 케이블을 함께 사용하면 썬더볼트3 장치끼리 고화질 콘텐츠를 최대 40Gbps 속도로 공유 가능하다. 벨킨 C타입 오디오&충전 젠더를 사용하면 동시에 최대 60W 충전도 가능해 비디오, 오디오 스트리밍 중에도 배터리 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예방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벨킨의 인터커넥트 홈 사업부인 링크시스(Linksys)도 빠른 속도로 끊김 없는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여러 가지 공유기 제품을 소개했다. 벨롭 듀얼밴드와 트라이밴드는 메시 와이파이를 지원해 하나의 와이파이 이름으로 집안 어디에서든지 간에 최고 속도를 유지하며 끊김 없는 확장성을 갖고 있는 제품이다. 메시 와이파이로 구석구석 끊김없는 와이파이 커버리지를 제공한다. 이는 영화를 감상하거나 간단하게 홈 트레이닝 영상을 시청할 때 유용하다.

특히 지난 5월 새로 출시한 MR9000X는 모바일 게임 및 4K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하려는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트라이밴드 공유기로, 게이밍 장치 우선순위 설정 기능도 제공해 HD 콘텐츠 및 온라인 게임 등 동시 스트리밍에 이상적이다. 또한 차세대 AX 솔루션, 와이파이 6 라우터인 MX5300은 와이파이6 공유기로 기존 와이파이 대비 4배 더 빠른 속도와 더 넓은 커버리지를 제공해 고용량의 데이터 전송은 물론 고화질 영상 콘텐츠를 끊김 없이 스트리밍 할 수 있다.

한편, 벨킨 및 링크시스는 6월 29일부터 "Have a nice stay with Belkin and Linksys" 특별 프로모션을 벨킨 및 링크시스 네이버 공식몰에서 진행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새해를 맞아 2020년 주요 성과 공개 및 지속가능한 미래 비전과 전략을 담은 올해 계획을 공유하는 기자간담회를 27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 기니 서울(SQDA 모터스)은 삼성동에 위치한 전시장의 전면적인 리모델링을 단행하고 새롭게 오픈했다고 밝혔다.
콘티넨탈은 새로운 'HL' 하중 지수(load index code)의 승용차 타이어를 최초로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는 HL 타이어에 대한 OEM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에 따른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 10월부터 전 세계에서 2017년 9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 7,000대에 대한 리콜을 진행했다. 국내에서는 약 2만 5,000대가 해당한다.
현대자동차의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가 26일(현지시간) 제 36회 프랑스 국제자동차페스티벌(FAI, 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nal)에서 '올해의 디자이너(Grand Prize of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