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30 세대 대상 '스타트 플랜' 구매 프로그램 선보여!

최상운 2020-07-07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기아자동차㈜가 2030 세대의 차량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새로운 구매 프로그램인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을 출시한다.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은 ▲차량 가격 일부 유예 ▲특별 저금리 적용 ▲다양한 부가 서비스 연계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기아차만의 특별한 구매 프로그램이다.

구체적으로 7월 중 모닝, 레이, K3, 니로 HEV, 쏘울, 스토닉, 셀토스, 스포티지 차량을 출고하는 2030 세대(※ 1980년~2000년 출생자 限)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이 이번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총 48개월의 할부 기간 동안 ▲선수율 제한 없이 차량 가격의 최대 57%를 유예하고 ▲3.5%의 특별 저금리 혜택을 적용 받아 차량 구매 부담을 대폭 완화할 수 있다. (※ 유예금은 마지막 할부금 납입 회차에 일시 상환)

예시로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을 통해 셀토스 가솔린 프레스티지 트림(※ 개소세 감면 반영 시 차량가 2,248만 원)을 구매할 시 48개월 동안 달마다 약 25만 원을 납입하고, 마지막 할부금 납입 회차에 약 1,281만 원의 유예금을 함께 납입하면 된다.

또한 '스타트 플랜' 프로그램 이용 고객이 기아차의 다른 차종으로 대차를 고려할 경우, '중고차 가격보장 서비스'를 이용해 편리하게 차량을 매각한 후 남아 있는 유예금을 상환하는 것도 가능하다.

기아차는 이 밖에도 ▲차량 취등록세 부담 완화를 위한 무이자 대출 지원 ▲주유 시 리터 당 300원을 할인해주는 주유비 할인 지원 ▲신차 외관 손상을 보장해주는 'K-스타일 케어+' 서비스 무상 가입 등 다양한 부가 혜택을 함께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 주유비 할인 혜택은 月 2만 7천원·年 32만 4천원 한도로 1년간 지원하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영업점 문의 / 'K-스타일 케어+' 서비스 관련 내용은 기아레드멤버스 홈페이지 참고)

기아차 관계자는 "2030 세대의 차량 구매에 대한 부담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고민한 끝에 이번 '스타트 플랜' 구매 프로그램을 출시하게 됐다"라며, "장기 렌터카보다도 부담이 적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하고 즐거운 카 라이프를 경험 하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가 25일, 지난 4개월 동안 진통을 겪었던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차봇 모빌리티(대표 강성근)가 자사의 모바일 앱 '차봇 프라임(CHABOT PRIME)'을 새롭게 오픈했다.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이지홍)가 신한카드와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혼다 자동차와 모터사이클 고객들을 위한 다양하고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0월 15일 국내 첫 선을 보인 7세대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 2,650대의 사전 계약을 완료하고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2020년(10월 누적 기준) 하이브리드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2018년 대비 올해 37% 증가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