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1회 충전 시 45km 주행 가능한 첫 전동 스쿠터 '팬터 시터 10' 출시!

최상운 2020-07-10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는 근거리 이동 시 힘들지 않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전동 스쿠터 '팬텀 시터 10'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팬텀 시터 10'은 삼천리자전거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동 스쿠터다. 친환경 이동 수단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언택트 이동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제품군을 확대 하기 위해 전동 스쿠터 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신제품 '팬텀 시터 10'은 페달링 없이 전기로 주행하는 시티형 전동 스쿠터로 체력 소모 없이 근거리를 빠르게 이동하기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일반 오토바이형 스쿠터는 제품 등록, 보험 등 이용 시 필요 조건이 많고 조작이 복잡한 반면, 전동 스쿠터는 스로틀 전기자전거와 같이 면허만 소지하면 바로 주행 가능하다. 오토바이에 비해 조작이 간편해 누구나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팬텀 시터 10'은 뛰어난 주행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유명 자동차 부품 공급 업체인 보쉬(BOSCH)사의 고성능 모터로 우수한 내구성과 품질력을 자랑하며, 장시간 주행도 무리 없이 가능하다. 여기에 바퀴면이 지면과 맞닿는 부분이 넓은 14인치 광폭타이어와 노면의 충격을 흡수하는 듀얼 서스펜션을 장착해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감을 선보인다.

도심 주행에 필요한 대형 헤드라이트, 바구니, 보조 안장도 기본으로 적용했다. 대형 헤드라이트는 주간과 야간의 빛 밝기를 조절할 수 있어 야간에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덮개가 달린 뛰어난 내구성의 철제 바구니가 있어 짐 보관이 용이하다. 또한 보조 안장이 있어 동승자의 탑승도 가능하다. 100% 전력을 이용하는 전동 스쿠터이지만 페달도 장착되어 있어 전력 공급이 되지 않을 때도 자력으로 주행할 수 있게 제작했다.

디자인은 주요 타깃 소비층인 2040세대를 고려해 올블랙 컬러에 도시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1회 충전 시 최대 45km까지 주행 가능하며, 권장소비자가격은 89만 원이다. 친환경 교통수단의 대중화를 고려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되었다는 평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친환경 언택트 이동 수단에 대한 관심 증가로 퍼스널 모빌리티 라인업을 확대하기 위해 전동 스쿠터를 처음 선보이게 됐다"라며 "체력 소모가 적고 주행감이 뛰어난 신제품 펜텀 시터 10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친환경 교통 수단으로 주목 받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제17회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가 개최됐다.
동진 이엔지는 7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대구 EXCO 전시장에서 열리는 '제17회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에 참가해 염전 코팅이 된 알루미늄 구조물을 소개했다.
뱅앤올룹슨(Bang&Olufsen, B&O)이 스포츠용 완전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8 스포츠(Beoplay E8 Sport)'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스포츠 활동에 최적화된 사운드 튜닝에 방진·방수
벨킨이 썬더볼트3 독 코어(Thunderbolt 3™ Dock Core)를 새롭게 출시했다. 벨킨의 썬더볼트3 독 제품군에는 썬더볼트3 독 코어와 썬더볼트3 독 프로가 있다.
케이엠테크는 오는 9월 2일(수)부터 9월 5일(토)까지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K-PRINT 2020'에 참가해 초고속 TRIPLE HEAD 탑재 잉크젯 프린터 F1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