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해양수산부와 국제여객터미널에 부산항 북항 홍보관 개관

이은실 2020-08-12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가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8월 12일부터 부산항 북항 홍보관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홍보관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에 약 100평 규모로 마련되며 부산항의 역사를 비롯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를 갖추고 시민들을 맞이하게 된다.

먼저 최초의 근대 무역항인 부산항의 발전사와 북항 재개발 사업 추진 배경·개요·목적 등 사업 추진 과정과 사업 기대 효과·미래 비전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그래픽으로 표현함으로써 시민들의 이해를 돕는다. 또 부산항 북항 축소 모형과 동영상 등 다양한 연출 기법을 통해 그간 조감도로만 짐작할 수 있었던 2030년 부산항 북항의 모습을 조금 더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홍보관에는 관람객들이 부산항 북항 전경을 바라보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쉼터도 마련했다.

정성기 해양수산부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은 "홍보관 관람을 통해 재개발 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공감대를 높이고 부산 미래에 대한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2월 12일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부산시와 긴밀히 협력해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종합계획은 '사람과 바다가 어우러지는 글로벌 신해양산업 중심지 육성'이라는 비전 아래, 부산항 북항 7대 특화지구의 세부 발전 계획과 북항 일원의 종합 교통망 체계 구축방안을 담고 있다. 7대 특화지구는 게이트웨이·친수·문화지구, 국제교류·도심복합지구, 정주공간·청년문화허브지구, 근대문화·수변상업지구, 해양산업혁신지구, 해양레저산업혁신지구, 항만물류지구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반도체 업계와 하이테크 업계에 첨단 소재 및 공정 솔루션을 공급하는 글로벌 선도기업 인테그리스(Entegris, Inc.)가 최첨단 반도체 제조에 반드시 필요한 CDS에서 정전하를 제거한 새로운 유체 관리 시스템을
HMM(대표이사 배재훈)이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선박종합상황실(Fleet Control Center)'을 23일 오픈했다.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0'이 오늘 9월 23일 '무관중 온라인' 행사로 개막했다.
현재 최고 산업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에서 AI 기술로 품질불량을 사전에 예측하여 반도체의 수율을 증가시키고, 인력을 호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술을 ㈜에이아이비즈에서 연구개발중에 있다.
4차 산업 혁명시대의 핵심인 IOT 및 ROBOT 교육을 위한 SW/HW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다. 더불어 전세계 코로나 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EduTech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