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실리콘밸리 판교 100] 지놈앤컴퍼니, 신약개발 '新파이프라인•플랫폼' 확보

이은실 2020-08-31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경구 마이크로바이옴 치료 후보 물질 'GEN-001' 국내 특허출원
-산업은행으로부터 프리IPO 형식 200억 원 규모 신규 투자 유치 성공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 통과, 목표는 연내 코스닥 상장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말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 마이크로바이옴이 최근 의약품을 비롯한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제2의 게놈(Second Genome)이라고도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유익균과 유해균이 생성되는 원리와 질병 간의 연관성 등을 분석할 수 있어서 신약개발 및 불치병 치료법 연구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는 분야다. 우리나라에서도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해 인류 건강에 이바지하려는 제약 및 바이오헬스 관련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중에서도 판교테크노밸리에 있는 지놈앤컴퍼니는 우리나라 마이크로바이옴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지놈앤컴퍼니는 바이오 벤처 회사로, 암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의 극복을 위해 마이크로바이옴 및 신규 타겟 면역관문억제제, 융합단백질 등 면역항암제 분야 차세대 혁신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이 회사는 국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기업 중 최초로, 지난해 12월 머크·화이자의 면역항암제 '아벨루맙(제품명 바벤시오)'와 자사 면역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GEN-001)의 병용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4월 미국 식품의약처(FDA)로부터 임상시험계획(IND) 승인을 받아 본격적인 병용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 LG화학에 GEN-001의 국내 및 동아시아 지역 독점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이전하는 MOU를 체결하였다.

마이크로바이옴 면역항암제 개발기업 지놈앤컴퍼니의 주요 파이프라인인 면역 항암 치료제 후보 물질 'GEN-001'은 경구 마이크로바이옴 치료 후보 물질로써 면역 활성을 갖는 물질이며 항암제로써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치료요법으로 개발 중이다. GEN-001은 건강인 자원자로부터 분리된 단일 균주 박테리아로 수지상세포, 대식세포, T 세포 반응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전임상 결과 밝혀졌다. 전임상 단계에서 GEN-001은 최적의 안전성을 확보하였고, 특히 면역관문억제제(ICI)와의 병용 투여 시 기존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이 있는 모델과 반응이 없는 모델에서 각각 암 성장을 현저히 억제하는 시너지 효과를 보였다.

'GEN-001'은 최근 국내 특허출원을 획득했으며, 이 특허결정으로 지놈앤컴퍼니는 주력 파이프라인인 GEN-001에 대해 해당 균주 자체뿐 아니라 암종 상관없이 GEN-001에 대한 단독 항암요법 및 화학/면역항암제와 병용 항암요법에 대해 독점권을 확보하게 됐다. 지놈앤컴퍼니 박한수 연구개발 대표는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그 자체뿐 아니라 이에 대해 암종 상관없이 단독 또는 병용 투여에 대해 특허결정을 받은 것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라며, "앞으로 국내에서 허가 및 임상 절차를 가속하여 항암 치료제 개발을 통해 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기업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놈앤컴퍼니는 지난 8월, 미국 내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연구개발 회사인 Scioto Biosciences(싸이오토 바이오사이언스)에 지분 투자를 진행하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 사업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지놈앤컴퍼니는 Scioto Biosciences의 1대 주주가 됐으며 양사는 자폐증을 주 적응증으로 한 신약후보물질 SB-121의 임상개발 등 Scioto Biosciences 고유의 ABT(Activated Bacterial Therapeutics) 플랫폼 기술에 기반한 신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물질 탐색 연구를 위해 다각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Scioto Bioscience는 다국적 제약사 일라이릴리(Eli Lily & Co.) 출신 최고과학책임자(CSO)를 포함한 경영진과 자문단으로 구성되어 뇌 질환 및 장 질환 등의 치료를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미국 오하이오주 네이션와이드 어린이 병원(Nationwide Children's Hospital)과 협력 연구를 기반으로 ABT 플랫폼 기술의 독점 신약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15일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한 지놈앤컴퍼니는 코스닥 상장 절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놈앤컴퍼니 배지수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를 통해 신약개발 기술의 우수성을 확인받았다"라며 "이번 기술성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코스닥 상장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놈앤컴퍼니는 코스닥 상장 절차에 속도를 낼 계획이며,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0월 14일 '2020년 해외기업 비즈니스 교류행사(2020 Gy
요즘 대세 죠르디가 아이앱 스튜디오와 만나 더욱더 '힙'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자율주행 기술은 크게 '인식-판단=제어' 부분으로 이루어진다. 사람의 오감에 해당하는 센서류가 인식을 담당하고, 인식한 정보를 컴퓨터와 AI가 마치 인간의 뇌처럼 체계화된 판단과정을 통해 제어부에 명령을 내림으로써
로봇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를 이끄는 핵심요소 중 하나로, 제조용 로봇에서부터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극한환경에서 작업하는 로봇, 인간의 신체와 유사한 모습을 갖춘 휴머노이드 로봇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독일 오디오 브랜드 젠하이저가 자연스럽고 정확한 사운드의 재생으로 음향 모니터링이 필요한 녹음실에서부터 사운드를 즐기는 취미 생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하기에 좋은 헤드폰 'HD560S'를 출시한다고 23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