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 실시…수리 지연 시 바우처 제공

최상운 2020-09-23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12월 18일까지 전국 35개 폭스바겐 서비스센터에서 '정시 출고 사고 수리 캠페인'을 실시한다.

'정시 출고 사고수리 캠페인'은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폭스바겐 A/S 캠페인의 일환으로 수리 일정을 보다 명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캠페인 대상은 사고로 인해 범퍼, 후드, 펜더, 도어, 트렁크 중 하나의 외장 부품 교환 또는 수리를 위해 차량을 입고한 고객이며, 보험수리의 경우 보험사 수리 승인 이후, 현금수리는 고객의 수리 승인 이후 3일 이내(근무일 기준) 고객과 약속한 정시 출고를 이행한다.

해당 캠페인 기간 동안 대상 고객에게는 픽업 또는 딜리버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만약 정시 출고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경우 해당 고객에게 5만 원에서 10만 원 상당의 추가 서비스 바우처를 제공하며, 이는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바우처와 중복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2018년부터 고객들의 서비스센터 이용 편의 및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마이 폭스바겐 앱 및 온라인 서비스 예약 시스템,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요 소모성 부품 정비 서비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받을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까지 제공하고 있어, 고객들이 부담 없는 비용으로 높은 품질의 정비 및 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3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미드-사이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 300 e 4MATIC'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 300 e 4
폭스바겐의 8세대 신형 골프 및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 3 모델이 콤팩트 및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 각각 '2021 독일 올해의 차(GCOTY; German Car of the Year)'로 선정됐다.
BMW 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삼천리 모터스가 동탄 서비스센터를 오픈한다.
GM이 21일(국내 시간 기준), 브랜드 최초의 슈퍼트럭으로 일컫는 '허머(Hummer) EV'의 글로벌 온라인 공개 행사를 가졌다. 특히 GM의 '3 제로(Zero)' 비전 가운데 하나인 '탄소 배출 제로(Zero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3년 만에 부분 변경 모델로 돌아온 크로스오버, '신형 크로스컨트리(V90)'를 국내에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