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AI 이슈] 나무기술, 제2차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참여... 인공지능 데이터 생태계 및 전문인력 양성 기여

이은실 2020-09-24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클라우드 플랫폼 및 가상화 전문기업 나무기술은 제2차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

나무기술(대표 정철)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이 진행하는 제2차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중 '상황별 음성 AI 데이터' 부문에 컨소시엄의 일원으로 참가하여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4일(목) 밝혔다.

나무기술은 수행기관인 티맥스소프트와 참여기관인 아이스크림에듀,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 등과 함께 참여기관으로서 전문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협약을 맺고 데이터 구축 사업을 수행한다. 나무기술은 데이터 품질관리 및 검증 분야를 맡는다. 

이번 구축사업은 코로나19로 촉발된 경기침체 및 일자리 충격에 대응하고 국가 차원의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하고자 추경 예산을 조성해 추진하는 정부 디지털 뉴딜 공모사업이다. 

나무기술이 속한 컨소시엄에서는 한국어 강의 데이터(4000시간), 회의 음성 데이터(3000시간), 고객 응대 데이터(3000시간), 상담 음성 데이터(3000시간), 총 13,000시간의 대규모 AI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한국인의 음성을 문자로 변환하고 문맥을 이해하는 음성 언어처리 기술 개발에 단계적으로 기여하는 사업이다.

자회사 및 투자사들을 통해 AI, 빅데이터, IoT,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및 제품을 확보한 나무기술은 인공지능 학습용 음성 데이터의 품질 관리를 수행기관 및 타 참여기관들과 함께 수행하고, 활용도가 높은 인공지능 학습용 음성 데이터 확보를 위해 내부 및 외부 검증을 맡아 진행할 계획이다. 나무기술 김홍준 상무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 학습용 음성 데이터 구축의 전 과정에서 품질 관리 요소를 파악하고, 단계별로 확보된 음성 데이터의 검증 방안을 연구하여 관계회사들과 함께 실행함으로써 디지털 뉴딜의 핵심적인 인공지능 프로젝트에서 신규 기술 인력의 채용 및 음성 인공지능 분야 인력의 전문성 향상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AI 학습용 데이터의 품질 관리 및 검증 툴 개발의 좋은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모바일/컴퓨팅 기사

㈜퓨리파이테크노는 나노섬유를 연구 및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공조기 및 공기청정기 필터 등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이다.
㈜에바는 2018년 삼성전자 사내벤처로 개발 후 분사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기존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혁신적으로 바꿔 보다 편리한 친환경차 이용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와따는 하이브리드 공간 데이터와 AI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지하 및 실내에서 정확한 위치를 제공하는 AI 클라우드 공간인식 플랫폼을 개발, 제공하고 있다.
뇌 속의 신경세포가 활동하면서 발산하는 '뇌파'는 집중도, 스트레스 지수 등 두뇌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척도인 동시에 간질, 뇌종양, 의식장애 등 뇌 질환 진단에도 이용된다.
2020 스타트업 온택트 해외진출사업에 선정된 센시콘은 '매장 통합관리 플랫폼'을 소개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