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국민대학교와 다자인 경쟁력 강화 위해 '산학협력 디자인 연구 협약' 체결

최상운 2020-09-25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쌍용자동차가 국내 자동차 산업 연구인력 양성과 미래 자동차시장 디자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민대학교와 디자인 부문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체결된 산학협력 디자인 연구 협약 체결에 따라 쌍용자동차 디자인센터와 국민대학교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는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쌍용자동차의 대표 모델인 코란도의 미래 콘셉트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함께 연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측은 ▲ 쌍용자동차 디자인 분석 ▲ 브랜드 스토리 및 주요 차종 분석을 통한 스타일링 콘셉트 도출 ▲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디자인 트렌드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쌍용자동차는 이를 통해 미래 주요 소비자층의 트렌드를 반영한 경쟁력 있는 전기차 브랜드 아이덴디티를 구축해 나가는 것은 물론, 정통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새롭게 발전, 계승해 나갈 예정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국민대학교와의 디자인 연구 산학협력이 자동차 디자인 인재 양성뿐 만 아니라 빠르게 급변하는 디자인 환경에 맞춰 젊고 신선한 디자인 아이디어 발굴 및 향후 쌍용자동차 전동화 차량의 디자인 방향성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국내 자동차산업의 전문인력 육성과 자동차 기술력 보급 확대를 위해 2002년부터 전국 고등학교 및 대학교에 연구 및 교육실습용 교보재를 기증하는 한편, 인재 양성을 위한 자동차 신기술 교육 및 정비기술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현장실습 및 연수 기회 제공, 기술 자료 및 기자재 공유 등 산학 협력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한국전기자동차협회와 함께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에서 전기차 보급촉진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르노 조에(ZOE) 전국 지자체 시승 및 체험행사'를 오는 5월 말까지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케이카 노동조합과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노사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볼보트럭은 올해 새로운 세 가지 모델의 대형 전기트럭 판매를 시작하며, 이를 통해 육로 화물 운송 부문에 대형 전기 트럭의 보급이 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AI 빅데이터를 활용해 타이어 소음을 한층 저감 시킨 제품인 '엔페라 AU7 AI'를 기아 신차인 'K8'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폭스바겐은 자사 브랜드의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2021(World Car of the Year 2021)'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2021년 3월에 오픈한 서울 먹거리 창업센터(서울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