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중고차 기업 케이카, '네이버 MY CAR'와 제휴 맺고 중고차 시세 정보 제공한다

최상운 2020-10-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네이버가 새롭게 선보이는 차량관리 통합서비스 '네이버 MY CAR(마이카)'와 제휴를 맺고 중고차 시세 정보를 제공한다.

15일 오후 정식 오픈한 '네이버 마이카'는 내 차의 차량번호만 입력하면 해당 차량에 맞는 각종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차량 개인화 서비스다. 보유 차량의 신차 출고가 대비 중고차 시세를 비롯해 ▲리콜 정보 ▲정기검사일 안내 ▲자동차세 납부 ▲소모품(타이어·엔진오일) 추천 등 종합적인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검색창에 '마이카'를 검색하면 된다.

케이카는 이번 제휴를 통해 네이버 마이카에서 제공하는 중고차 시세 정보에 자사의 시세 데이터를 연동 및 제공하며, 네이버 마이카 회원은 케이카가 제공하는 투명한 내 차 시세를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다.

또한 조회한 내 차 시세를 바탕으로 차량 매각을 원할 경우, 케이카 견적을 클릭하면 내차팔기 홈서비스와 연결돼 간편하게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신청을 완료하면 고객의 일정에 맞춰 케이카 차량평가사가 원하는 장소로 방문해 차량을 진단한 후 실제 매입가를 안내한다. 제주도를 비롯해 전국 어디서나 수수료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정인국 K카 대표는 "국내 최대 온라인 플랫폼 네이버를 통해 수시로 내 차의 정확한 시세를 조회하고 판매까지 한 번에 가능한 새로운 서비스에 동참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온라인 중심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제공해 누구나 내 차를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 Car(케이카)는 2018년 한앤컴퍼니 인수 후 같은 해 10월 새로운 이름으로 출범한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기업으로, 20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까다로운 진단과 매입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직영중고차를 판매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도입한 '3D 라이브 뷰'를 비롯해 온라인으로 내 차를 손쉽게 사고 팔 수 있는 '홈서비스', 온라인 구매 후 3일내 차량을 반납할 수 있는 '3일 환불제' 등 혁신적인 중고차 구매 환경을 제시했다. 최근 24시간 온라인으로 현금, 카드, 'K Car 할부' 등 원하는 방식으로 결제하는 '맞춤형 즉시결제 시스템'을 통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현대차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ᆞ수송 부문에서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가 최우수상을,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수소전용 대형트럭
업계 최초의 론칭 컬래버레이션 '올 뉴 렉스턴 랜선 쇼케이스X임영웅' 랜선 패널 참여 티켓이 오픈 1분 만에 완판됐다.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는 오는 26일 오후 2시 5분,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0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QM6와 XM3가 '차박'(차에서 숙박) 전용 액세서리를 추가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22일 상품성을 강화한 '2021 베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 2020'이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