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600억 원 투자 유치… 유니콘 기업 등극

최상운 2020-10-16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AVING 뉴스레터 신청하기


쏘카(대표 박재욱)는 6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쏘카는 SG PE와 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6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유니콘 기업의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쏘카는 투자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수요 급감과 규제 강화로 인한 주요 서비스 중단 등의 경영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실적 회복, 신사업 진출 등을 일궈낸 사업역량을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쏘카는 올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출퇴근, 출장, 여행 등 이동이 급격히 감소하며 위기를 맞았다. 또 지난 3월 국회의 여객운수법 개정으로 자회사인 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하며 막대한 손실을 감당해야 했다.

쏘카는 보다 안전한 이동을 위해 차량 방역과 소독을 강화하는 한편 구독 상품인 '쏘카패스', 장기이용상품인 '쏘카 플랜', '쏘카 페어링', 기업 대상 '쏘카 비즈니스' 등을 강화하며 안전하고 편리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같은 노력이 회원수 600만 돌파, 쏘카패스 누적 가입 30만 기록 등의 성과로 이어져 카셰어링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되고 실적이 반등세로 돌아섰다.

VCNC는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 이후 고급택시를 이용한 플랫폼 호출 사업인 '타다 프리미엄'과 예약형 상품인 '타다 에어', '타다 골프' '타다 프라이빗' 등으로 사업조정을 단행한 뒤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왔다. VCNC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면허를 획득한 가맹택시 사업 '타다 라이트'와 대리운전 중개사업 '타다 대리' 등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쏘카는 이번 투자가 인공지능(AI), 빅테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혁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쏘카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 개발, 인재유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쏘카 카셰어링 사업의 지속성장,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 코로나19에도 성장을 이끈 역량 등을 인정받았다"라며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력 확보, 서비스 고도화, 인재 확보 등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자동차 기사

폭스바겐 공식딜러 유카로오토모빌(대표 한호종)은 지난 25일(일) 오후 7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K리그 2021, 21라운드에서 울산현대축구단과 스포츠 마케팅 제휴를 위한 스폰서십 체결식을 진행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 코리아가 오는 8월 13일(금)과 14일(토), MINI 소유 고객을 대상으로 비대면 'MINI 드라이브 인 무비 나잇(MINI DRIVE-IN MOVIE NIGHT)'을 진행한다고
쏘카(대표 박재욱)는 현실 강화형 메타버스 플랫폼 '리얼월드' 제작사 유니크굿컴퍼니와 함께 전라남도 목포에서 쏘카 차량을 타고 약 7km 구간을 이동하며 명소들을 탐험하는 미션게임 '퍼퓸 오브 더 시티: 목포'를 출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2021년 3분기 신입·경력 공개 채용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3분기 공개 채용은 제작·개발, 사업·서비스 기획, 경영지원 분야의 신입 및 경력사원 모집으로 16개 직무로 나눠 채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아세토 피오라노가 지난 7월 15일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이하 IMS)에서 1분 29초 625의 랩타임을 기록하며 양산차 신기록을 달성했다.
성남산업진흥원은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를 성공적...